고은아, 털털 끝판왕
고은아X미르, 유쾌 남매
"머리에 흑채 뿌려"
고은아 / 사진 = 고은아 유튜브 영상 캡처
고은아 / 사진 = 고은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고은아가 흑채 고백을 했다.

11일 고은아 남매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머리숱이 부족한 배우가 촬영 후 집에 오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서 미르는 화장기 없는 고은아의 모습을 화면에 비추며 "고은아가 오늘 일하고 왔는데 머리에서 검은색이 나온다. 이건 왜 그럴까?"라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는 머리를 만지며 "대머리여서 그렇다. 머리 비어서!"라며 소리쳐 눈길을 끌었다.

미르는 "머리에 흑채를 뿌렸구나?"라고 말했고, 고은아는 물티슈로 흑채를 닦아내는 털털함을 보였다. 이어 고은아는 "내가 내일 나가는데 왜 또 머리를 감아야 돼? 밖에 돌아다닌 것도 아닌데 왜? 잠만 잘 건데?"라며 하루에 두 번 씻는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