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류필립, 홀로서기 무대
무대 직후 눈물 흘린 사연
'보이스킹'에 도전하는 류필립. / 사진제공=MBN
'보이스킹'에 도전하는 류필립. / 사진제공=MBN


배우 류필립이 비장한 마음으로 서바이벌 MBN '보이스킹' 무대에 도전한다.

MBN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킹'이 오는 13일 첫 방송된다. 류필립은 '미나 남편' 꼬리표 떼기 홀로서기 무대를 펼친다. '보이스킹'은 단 하나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남자 보컬들의 장르 초월 서바이벌.

류필립과 미나는 17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한 연예계 대표 연상 연하 부부로 꼽힌다. 미나는 2002년 '월드컵 여신'으로 국민적 유명세를 타고 '전화받아'라는 곡을 히트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이러한 미나와 결혼한 '연하 남편' 류필립은 지금껏 눌러왔던 가수의 끼를 '보이스킹'을 통해 발산한다. 미나의 트레이닝을 받고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다는 류필립은 첫 소절만에 모두를 벌떡 일어나게 만든 목소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심사위원 진성은 "가수로도 가능성이 있다. 미나 남편이 아닌, 가수 류필립이라는 것을 선포하는 무대였던 것 같다"고 감탄을 표했다.

류필립은 무대 직후 눈물을 왈칵 흘려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과연 류필립이 눈물을 보인 속내는 무엇일까. '미나 남편'이 아닌 '가수 류필립' 이름 석자를 새길 그의 진심이 담긴 무대는 '보이스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바이벌의 새 역사를 쓸 MBN 300억 프로젝트 '보이스킹'은 오는 13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