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모' 사유리, 의뢰인 출연
"요즘 마음이 싱숭생숭해"
"아이 어떻게 지켜야할 지"
'물어보살' 108회/ 사진= KBS Joy 제공
'물어보살' 108회/ 사진= KBS Joy 제공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자발적 비혼모'의 삶을 공개한다.

오늘(12일)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108회에는 사유리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2년 전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임신을 위해 난자를 냉동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던 사유리. 오랜만에 점집을 찾은 그는 엄마가 됐다는 소식을 알리며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긴다.

이날 사유리는 "예전엔 항상 자신감이 있었는데 요즘엔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아들을 혼자서 키우는데 어떻게 엄마·아빠 역할을 동시에 해줘야 할지 고민"이라며 "소중한 아이를 어떻게 지켜야 할지 불안하다"고 털어놓는다.

앞서 사유리는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 다소 생소한 일이기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던 바.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조심스럽지만 구체적인 질문들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사유리는 여전한 4차원 매력으로 보살들을 당황하게 만든다. 또 한 번의 폭탄 발언으로 보살들의 멘탈을 흔들고 간 사유리의 거침없는 매력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08회는 오늘(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