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X조세호 출연
초아 "보고싶었다"
견제 대상 1호?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11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초아와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격해 멤버들과의 특급 케미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런닝맨'에 6년 만에 재출격한 초아를 보자마자 "보고 싶었다"며 아낌없는 환영 인사를 보냈다. 초아 역시 이날 몸을 사리지 않는 열의로 레이스의 핵심 인물로 떠오르며 특급 활약을 펼쳤다. 퀴즈 미션에서 '런닝맨' 대표 브레인 유재석조차 몰랐던 문제를 쉽게 맞히며 승부의 판도를 한순간에 뒤바꾸는가 하면, 몸 쓰는 미션에서는 맨발 투혼까지 벌여 멤버들의 견제 대상 1호로 등극하기도 했다.

평소 멤버들과 두터운 친분이 있는 조세호는 "이광수가 헬스장에서 하면 안 될 무게를 든다"며 실제 헬스장 메이트인 이광수에 대한 폭로를 시작했는데, 일그러진 표정으로 힘겹게 운동하는 이광수의 모습을 완벽히 묘사해 천하의 모함왕 이광수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조세호는 "이광수는 카메라도 없는데..."라며 의미심장한 발언과 더불어 지석진의 사생활까지 낱낱이 폭로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팀의 승부사로 활약한 초아와 조세호의 헬스장 폭로전은 11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