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킴, '더 먹고 가' 출연
음악 작업 관련한 솔직담백 토크
"일기처럼 이야기 적다가 음악 시작"
'더 먹고 가' 폴킴 /사진=MBN 제공
'더 먹고 가' 폴킴 /사진=MBN 제공


가수 폴킴이 메가 히트곡 ‘너를 만나’를 실제 연애담을 바탕으로 만든 곡이라고 깜짝 고백한다.

폴킴은 11일 밤 방송되는 MBN ‘더 먹고 가(家)’에 출연해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평창동 산꼭대기 집에서 완연한 봄을 만끽한다.

이날 폴킴은 임지호 셰프가 만들어준 국수로 든든하게 배를 채운 뒤, 학창시절 이야기를 들려준다. ‘폴킴’이라는 이름에 대해 “본명은 김태형, 폴은 세례명인데, 외국(뉴질랜드와 일본)에서 학교를 다녀서 폴킴이라는 이름을 썼다”고 설명한다. 이에 강호동은 “음악 공부를 하기 위해 유학을 간 것이냐?”라고 묻고, 폴킴은 “아버지가 경영학을 전공하길 원하셔서 경영학을 배우다가, 음악을 (직)업으로 삼게 됐다”고 털어놓는다.

“제 안에 풀고 싶은 이야기를 일기 적듯이 써내려가다 보니, 음악을 하게 됐다”는 폴킴은 “그러면 사랑과 관련된 가사가 있느냐?”는 강호동의 날카로운 질문에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하지만 이내 침착한 모습을 되찾은 폴킴은 “사랑 노래 많다”며 히트곡 ‘너를 만나’를 즉석에서 부른다.

강호동과 황제성은 “그 가사 한 줄만 들어도 어떤 상황인지 다 알 것 같다”면서 격한 리액션을 보여준다. 임지호 역시 “왜 고막 남친이라고 하는지 알겠다. 목소리가 맑고 따뜻하다”라며 칭찬한다.

나아가 폴킴은 최근에 나온 신곡 제목이 ‘사랑하는 당신께’임을 고백해, 현장을 뜨겁게 달군다. 폴킴의 실제 경험담이 녹아든 노래에 얽힌 사연과 산꼭대기 집에서 잔잔히 울려 퍼지는 폴킴의 무반주 라이브 현장은 이날 ‘더 먹고 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