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김수미 절친
"어느 세월에 먹어!"
김수미의 폭탄 선언?
'전국방방쿡쿡' / 사진 = MBN 제공
'전국방방쿡쿡' / 사진 = MBN 제공


'전국방방쿡쿡'에 김수미, 윤다훈이 뜬다.

10일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전국방방쿡쿡'(이하 '방방쿡')은 연예계 절친 손님들에게 의뢰를 받은 낭만 식객들이 맞춤형 한 끼를 대접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 특산물을 찾아 야외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1회의 게스트로는 '반찬의 여왕' 김수미와 그녀의 절친 윤다훈이 등장한다. 배우 팀 차태현, 장혁, 이상엽과 스포츠 선수 팀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 여섯 출연진이 깜짝 놀라 기립한 가운데 김수미는 곧바로 각 팀이 만들던 음식에 돌진한다.

그녀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요리 만렙의 포스를 뿜어내며 긴급 점검을 시작, 서투른 요린이(요리+어린이)들을 보고 "어느 세월에 먹어! 속 터져!"라며 샤우팅 잔소리를 늘어놨다는 후문이다. 어느 요리를 맛본 후엔 돌연 "망치 가져와"라는 살벌한 시식평까지 남겼다고 해 폭소만발의 현장이 기대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 김수미는 며느리 서효림과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김수미는 여섯 출연진들 앞 호통을 치던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이 스윗함을 장착해 흐뭇한 고부 케미를 선보인다.

그러나 갑자기 "윤다훈이 새 시아버지가 될 지도 모른다"는 아찔한 폭탄선언을 해 며느리 서효림의 반응과 김수미의 진심은 무엇일지 그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김수미, 윤다훈의 등장으로 거대한 웃음 폭탄을 터뜨릴 '전국방방쿡쿡'은 10일 오후 6시에 첫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