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가해자 노리는 맹수 눈빛
피 범벅된 태항호, 이제훈 만났다
제작진 "시작부터 사이다 터진다"
'모범택시' 2회 스틸컷/ 사진=SBS 제공
'모범택시' 2회 스틸컷/ 사진=SBS 제공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이제훈이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가한다. 극악무도한 가해자에게 단죄의 매운맛을 보여줄 예정이다.

‘모범택시’ 제작진은 10일 2회 방송에 앞서 ‘택시히어로’ 이제훈(김도기 역)의 맹수 눈빛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가해자를 응징하는 이제훈의 통쾌한 참교육 현장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제훈은 칠흑같이 어두운 밤을 찢는 맹수 눈빛으로 가해자 태항호(박주찬 역)를 노려보고 있다. 피범벅이 된 태항호와 그 앞에서 경고하듯이 무언가를 말하는 이제훈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태항호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이제훈의 매서운 분위기가 본 장면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 김도기와 무지개 운수 직원들은 첫번째 의뢰로 ‘현대판 노예’ 사건을 맡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선량한 지역 사업가의 탈을 쓴 채 장애인들을 노예처럼 혹사시키고 임금을 착취하며 피해자 수십명의 피눈물을 유발한 극악무도한 범죄가 안방극장의 공분을 일으켰다.

이에 이제훈이 당한 것의 몇 배로 되갚아주는 매운맛 택시히어로 활약으로 가슴까지 뻥 뚫리는 참교육을 시전할 것을 예고한다. 이제훈은 피해자의 간절한 마음을 담아 매운맛이 더 추가된 화끈 통쾌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진은 “시작부터 제대로 터질 ‘택시히어로’ 이제훈의 사이다 참교육이 안방극장에 짜릿한 전율을 안길 것”이라며 “이제훈과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펼칠 매운맛 단죄와 정의구현을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범택시’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으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회고발 장르물에 최적화된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범죄 액션 오락물에 특화된 오상호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한국형 다크히어로물의 진수를 선보인다.

‘모범택시’ 2회는 19세 미만 시청불가로 편성돼 오늘(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