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생애 첫 캠핑 도전
망치질부터 뱅쇼까지 활약
성동일 "고정하자" 러브콜
'바퀴 달린 집2' 배두나/ 사진=tvN 캡처
'바퀴 달린 집2' 배두나/ 사진=tvN 캡처


배우 배두나가 tvN '바퀴 달린 집2'를 통해 캠핑의 매력에 푹 빠졌다.

지난 9일 첫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2'에서는 배두나가 첫번째 손님으로 등장해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과 하루를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 합류한 막내 임시완과 성동일, 김희원이 만났다. 인사를 나눈 세 사람은 첫 손님 배두나에게 전화를 걸었다. 성동일은 그에게 "온다는 이야 듣고 너무 반가웠다"며 "뭐 먹고 싶냐"고 물었다. 캠핑을 처음 한다는 배두나는 "바비큐를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후 캠핑장에 도착한 배두나는 셸터 설치를 하던 삼형제를 도왔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그의 수준급 망치질은 '배토르'라는 별명을 안겨줬다.

임시완은 "배고파서 어지러울 정도"라면서 라면을 먹자고 제안했다. 배두나는 라면 이야기에 화색했다. 그는 "캠핑을 왜 가는 지 알겠다. 몸은 고되지고 배는 계속 고프다. 뭘 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고 했다.

임시완은 이연복 셰프 레시피를 따라 짜장라면을 완성했다. 성동일과 김희원은 "안 먹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며 극찬했고, 임시완도 "이제 좀 살겠다"며 웃었다. 배두나의 폭풍 먹방과 취향에 성동일은 "고정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바퀴 달린 집2' 배두나/ 사진=tvN 캡처
'바퀴 달린 집2' 배두나/ 사진=tvN 캡처
식사를 마친 이들은 곧바로 저녁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이 때 배두나는 "나는 요리를 안 한다"고 고백했다. 그는 "배고파서 죽을 것 같을 때까지 안 먹는다"며 "요리해서 먹을 수 있는 게 아니라 꺼내서 먹을 수 있는 걸 선호한다"고 털어놨다.

선물로 뱅쇼를 준비한 배두나는 "와인 종류를 다 좋아한다"며 "(와인을 마시려고) 가끔 집에 뛰어 들어간다.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와인이 나른하게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영화를 찍고 영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원래는 영어를 못했다"며 "2~3년 동안 영국에서 영어를 배웠는데 그 때 와인을 마시지 않으면 말이 안 나왔다. 아침 먹고 한 잔, 점심 먹고 한 잔 마셨다. 그래야 말이 잘 나오니까. 그래서 와인을 마시면 그때의 향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술을 먹지 않는 김희원은 배두나의 뱅쇼를 맛보고는 "술을 이제 슬슬 먹어볼까"라며 극찬했다.

이후 우대갈비와 함께 치즈퐁듀를 먹은 배두나는 "판타스틱한 맛"이라고 감탄했다. 음식을 잘 먹지 않는다던 그의 반전 식성이 웃음을 안겼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