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바퀴 달린 집2', 9일 첫 방송
성동일X김희원X임시완 출연
강궁 PD "임시완, 김희원 추천으로 합류"
임시완 "성동일X김희원 덕에 소중한 경험 쌓아"
강궁 PD(왼쪽부터)와 배우 성동일, 임시완, 김희원이 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강궁 PD(왼쪽부터)와 배우 성동일, 임시완, 김희원이 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이 시즌2로 돌아왔다. 원년 멤버 성동일, 김희원과 함께 새로운 막내 임시완이 투입돼 유쾌한 일상을 그린다. 배두나, 김동욱, 공효진, 오정세, 오나라, 전혜진, 김유정 등 초호화 라인업의 손님들이 바퀴 달린 집을 찾아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9일 오후 '바퀴 달린 집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강궁 PD와 배우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이 참석했다.

'바퀴 달린 집2'는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시즌1 첫 방송 이후, 집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시기에 지친 시청자들을 대리만족 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강 PD는 "시즌2를 하게 돼 영광이다. 시즌1이 봄에서 여름까지 따뜻한 계절을 다뤘다면, 시즌2는 겨울에서 봄까지 간다. 평창에 숨어있는 깊은 숲속으로 들어갔는데 기온이 15도까지 떨어졌다. 겨울을 날 수 있는 월동 준비를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전 포인트로는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의 케미를 꼽았다. 강 PD는 "이번에 식구가 바뀌었다. 임시완이 새롭게 투입됐는데 여진구가 드라마 스케줄로 아쉽게 함께 하지 못했다"며 "김희원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임시완이 식구가 됐다. 성동일과 임시완이 초면이라 걱정을 했다. 근데 성동일이 '김희원이 추천하는 사람은 믿는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막내 호칭이 아들에서 막둥이로 바뀌었다. 나이 차가 많이 좁아졌는데 세 사람의 케미가 관전 포인트다. 임시완이 영화, 드라마에서만 매력을 보여줬는데, 예능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지켜봐 주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성동일. /사진제공=tvN
성동일. /사진제공=tvN
성동일과 김희원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함께 하게 됐다. 성동일은 "임시완이 합류하고 난 후 전화를 해서 어딜 가고 싶냐고 미리 물어봤다"며 "시즌1에서도 출연진이 가고 싶은 여행지로 떠났는데, 시즌2에서도 우리가 원하는 대로 갔다. 콘티가 없어서 음식도 그때그때 장을 봐서 만든다. 제작진도 우리가 뭘 만들지 모른다. 게스트가 오면 뭘 먹고 싶냐고 물어보고 나서 장을 봤다"고 설명했다.

김희원은 "작년에는 밖에서 자는 게 처음이라 낯설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처음인 부분이 많이 줄었다. 그렇지만 아직까지도 처음인 게 되게 많았다"고 말했다.

새롭게 투입된 임시완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성동일은 "임시완을 처음 만났는데 일면식이 전혀 없었다. 여진구는 지금 드라마 때문에 도저히 스케줄이 안된다고 나한테 전화가 왔다. 그래도 우리는 널 끝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며 "여진구가 '감히 선배님들이랑 제작진에게 그렇게 욕심을 낼 순 없다'고 했다. 임시완은 여행을 한 번 가는 거로 알고 왔다더라. 고정인 줄은 몰랐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여진구는 여진구대로 매력이 있고, 임시완은 임시완대로 매력이 있다. 임시완이 드라마, 영화에서만 봤지만 예능에서 보면 매력이 정말 다르다. 우리는 임시완에게 모든 걸 걸었다"고 강조했다.

김희원은 "임시완이 여기를 꼭 오고 싶다고 했다. 같이 가면 좋겠다고 말만 했는데, 어떻게 여진구가 스케줄이 안 돼서 같이 가게 됐다. 재밌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희원. /사진제공=tvN
김희원. /사진제공=tvN
시즌2에는 화려한 게스트들이 연이어 출격해 재미를 선사한다. 김희원은 "기억에 남는 게스트는 배두나다. 영하 15도의 날씨에 바람까지 불어서 체감 온도는 영하 20도였다. 정말 춥게 보내고 간 게 죄송했다"며 "오정세의 경우 그렇게 안 봤는데 카메라 울렁증이 있더라. 와서 거의 한마디도 안 하고 이틀을 있었다. 그래서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성동일은 "나는 게스트들이 다 불편하다. 올 때마다 뭘 해 먹여야 하니까 그게 힘들더라. 그래도 맛있게 먹어줘서 고맙다. 무엇보다 제일 고마운 게스트는 시청자들이다. 불편한 걸 봐도 같이 웃어주는 시청자들이 가장 감사하다"고 털어놓았다.

임시완은 "기억에 남는 사람을 꼽기가 굉장히 어렵다. 게스트들이 시간을 내준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강 PD는 "아직 공개가 되지 않은 게스트가 있다. 그분이 처음 왔을 때 메이크업을 전혀 하지 않고 왔다"며 "촬영을 마치고 나면 우리가 먼저 감사하다고 연락을 드리는데 먼저 연락이 왔다. 편하게 잘 지내고 갔다고 감사하다고 전해달라더라. 그분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임시완. /사진제공=tvN
임시완. /사진제공=tvN
임시완은 성동일, 김희원의 배려 덕분에 소중한 경험을 쌓게 됐다고 했다. 그는 "전형적인 예능 포맷이었다면 많이 불편했을 것 같다. 여행을 간다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에 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퀴 달린 집'의 애청자로서 즐겨 보고만 있다가 김희원 형과 같이 작품을 찍게 됐다. 당시 서로의 근황에 대해 물어봤는데 '바퀴 달린 집'을 또 찍으러 간다고 하더라. 그럴 거면 나도 데려가라고 한 게 이렇게 큰 반영을 일으킬 줄 몰랐다"며 "새로운 여행지를 갈 때마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은 막내로서 빠릿하게 움직이고 선배님들을 옆에서 잘 돕는 걸로 스스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진구의 대체로 합류하게 돼서 부담이 됐다. 요리를 열심히 연습하는 걸로 부담감을 해소했다. 조금이라도 민폐를 끼치지 않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성동일은 "임시완이 과할 정도로 요리를 열심히 연습했다. 그중에 하나는 제대로 걸리는 게 있다. 3분의 2는 허당인데 하나 정도는 매번 여행을 갈 때마다 게스트들이 깜짝 놀랄 정도로 정말 맛있다. 나도 보도듣도 못한 음식"이라고 강조했다.
성동일(왼쪽부터), 임시완, 김희원. /사진제공=tvN
성동일(왼쪽부터), 임시완, 김희원. /사진제공=tvN
세 사람의 케미는 어떨까. 성동일은 "정해지지 않은 콘셉트와 배우들끼리 경쟁하는 게 없다. 음식도 내가 하고 싶으면 하는 거고, 게스트가 먹고 싶다고 하면 해준다. 모든 게 자율적으로 움직이다 보니까 시청자들이 볼 때 어디로 튈지 모른다"면서 "하지만 세 명이 게스트한테 맞춰서 최대한 정말 아무것도 안 하게끔 한다. 우리가 게스트에게 대접해주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간접적으로 만들어주는 재미를 주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그램을 하면서 목표가 생겼다. 강궁 PD가 정말 잘 될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전원일기'보다 오래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흔들리지 않고 시청자들과 계속 같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희원은 "임시완과 처음으로 여행을 함께 가게 됐는데 무조건 좋을 것 같았다. 성동일과 임시완은 처음 만나지만, 두 사람과 성격이 너무 좋아서 전혀 무리가 없을 것 같더라. 사이좋게 잘 지낼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저절로 그렇게 됐다"며 웃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