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형, '나혼자산다' 8주년 특집 출연
쁘걸 후속곡, '롤린' 잇는 인기 예감
"10초만 나와도 게임 끝난다"
'나 혼자 산다' 용감한형제/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용감한형제/ 사진=MBC 제공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MBC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특집 2탄의 주인공으로 나선다.

오늘(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용감한 형제가 브레이브걸스의 컴백 소식을 깜짝 예고한다. 용감한 형제는 역주행 신화를 쓴 ‘롤린’에 이어 인기를 예감한 듯 자신감을 내비친다.

용감한 형제는 브레이브걸스 신곡 준비로 한창인 녹음실을 찾는다. 올 여름 브레이브걸스의 미니 앨범 발매를 목표로 후속곡을 준비 중인 작곡가들과 만난 용감한 형제는 “10초만 나와도 게임 끝난다”고 자신한다.

명실상부 ‘히트곡 자판기’인 용감한 형제는 “포기를 안 한 것 같다”며 브레이브걸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고 해 역주행 인기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전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용감한 형제는 브레이브걸스와 함께 합동 인터뷰에 임한다. 용감한 형제는 “자식을 포기하겠어요?”라며 브레이브걸스를 향한 진심이 담긴 속마음을 드러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합동 인터뷰를 통해 용감한 형제는 주목 받지 못했던 브레이브걸스의 신인 시절을 회상하는 한편 멤버들의 질문에 솔직한 뒷 이야기들을 고백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브레이브걸스의 인기로 ‘역주행 신화의 아버지’라는 타이틀을 얻은 용감한 형제의 최종 목표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 혼자 산다’는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