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약사에서 가수 된 사연
"망해가는 약국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사망설? 나와 상관없는 소문"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가수 주현미가 약사를 그만 두고 트로트 가수가 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SKY, KBS2 예능 '수미산장'에서는 ‘트로트 퀸’ 주현미가 딸 임수연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수미산장’을 찾은 주현미는 "딸과 단둘이 여행은 처음"이라고 했고, 임수연은 "엄마가 너무 바빠서 여행갈 기회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주현미는 과거에 한동안 활동을 안했을 동안 이상한 루머가 돌았었다고. 김수미가 "사망설이 돌았었다"고 회상하자 주현미는 "저랑 전혀 상관없는 소문이었다. 어차피 진실은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요즘 트로트가 핫하다. 엄마가 트로트의 원조 여신 아니냐"며 엄마가 유명한 가수인 건 어떻게 알게 됐냐고 물었다. 이에 임수연은 "공연을 따라가면 엄마한테 열광하더라. 아버지의 주입식 교육도 있었다. '엄마가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 아느냐'고 말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엄마가 약사하다가 가수한 걸 알고 있을까. 엄마의 약사 면허증은 본 적이 있냐고 묻자 임수연은 "인터넷에 치면 나온다. 새로운 엄마를 발견했다"고 답했다. 이어 임수연은 "필드에서 엄마를 선배님으로서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그러나 엄마가 대단하다는 건 항상 느낀다. 무언가 확 느껴지는 순간 굉장히 불편해지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주현미는 밴드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기타리스트였던 남편 임동신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해외 공연을 40일간 갔다. 같이 가족처럼 다녔고 같이 밥 먹고 하다 보니 친해졌다. 그러다 유난히 친해지고 싶었다. 그렇게 서울로 돌아와 모두가 각자 찍은 사진을 인화해서 만나기로 했는데 아무도 안 나오고 남편만 나왔더라"고 밝혔다. 둘의 비밀 연애 기간은 2년 정도 였다고.

부모님의 러브스토리를 듣던 임수연은 "부부싸움 할 때는 피 터지게 하신다"며 "엄마는 공격수가 아니라 수비수 스타일로, 절대로 사과하지 않고 버틴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도 "근데 제가 보면 아빠가 잘못하는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미는 임수연이 음악하려고 할 때 반대했다고 밝혔다. 주현미는 “딸이 공부를 너무 잘했다. 이미 오빠도 버클리 음대에 다니고 있었고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아 반대하게 됐다"며 "약속을 했다. 일반 학부에 가서 졸업을 하고 와라. 하고 와서도 마음이 안변했다면 기념으로 앨범을 내주겠다"고 회상했다. 이후 임수연은 호텔경영학과 조기졸업을 한 뒤 음악을 하기 위해 귀국했다고. 주현미는 "유명 호텔에서 스카우트 제의까지 왔었다"고 아쉬워했지만 “딸의 자작곡을 들었는데, 자유로우면서 신선함을 느꼈다. 지금은 딸의 팬”이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사진= KBS2 '수미산장' 방송 화면.
주현미의 인생사도 공개됐다. 어린 시절 노래하는 걸 좋아했지만 어머니의 반대로 약대 졸업 후 약국을 경영하게 됐다는 주현미. 그는 "약국을 차리긴 했는데, 제 약국은 점점 망하고 있었다"며 "그 답답한 약국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중학교 시절 스승인 정종택 작곡가가 주현미의 약국을 찾아와 "옛날 그 꼬마가 어떻게 컸는지 궁금했다. 노래를 하고 싶지 않으냐"고 물었다고. 주현미는 “그 당시에는 노래를 하고 싶단 생각은 없었다. 다만 답답한 약국을 벗어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현미는 "신인 가수니까 데모테이프를 만들러 갔다. 돈도 없어서 누가 쓰고 남는 시간에 자투리 시간에 녹음했다. 녹음실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레코드 관계자가 '노래하냐'고 물어 녹음할 기회가 생겼다. 처음 듣는 노래를 듣고 그 자리에서 22곡을 녹음했다. 그게 나중에 '쌍쌍파티'가 되고 정식 데뷔까지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수미산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