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출연할 뻔
"잠깐이라도 오려고 했는데"
스태프 심리까지 꿰뚫어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유재석이 깜짝 전화 연결을 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일일 알바를 마치고 모두 모여 저녁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태현은 유재석에게 전화를 걸었고, 유재석은 조인성에게 "인성이 뭐하고 지내니?"라며 반갑게 인사를 했다. 이에 멤버들이 "배 타서 아주 힘들어했다"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너 또 멀미했으니 스태프들이 얼마나 좋아했겠니"라며 제작진의 심리를 꿰뚫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 초창기에 출연했던 박병은에게 "그렇지 않아도 뵙질 못해서 인사를 못 드렸는데, '놀면 뭐하니?'에서 진짜 고맙다. 따로 인사 드리겠다"라며 깍듯하게 인사를 했다.

이어, 남주혁이 손님에게 400원을 덜 받는 실수를 했다는 것을 듣게 된 유재석은 "덜 받았어? 제작진이 진짜 좋아했겠다. 잘하면 좋아하지 않지. 그래, 형은 잘게"라며 유쾌하게 말했다.

차태현은 "형이 원래 스케줄이 괜찮으면 잠깐이라도 오려고 했거든"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