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주, 최승경과 만남
"병명, 정확하지 않아"
근육긴장이상증 투병
최승경 이봉주 / 사진 = 최승경 유튜브 영상 캡처
최승경 이봉주 / 사진 = 최승경 유튜브 영상 캡처


이봉주가 현재 몸 상태에 대해 전했다.

7일 배우 최승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베스토리'에서 친분이 있는 이봉주와 식당에서 만났다.

최승경은 "형이 빨리 쾌유하는 모습을 보고싶다"라며 '봉달이 형'이라고 애칭으로 불렀다. 최승경은 "갑자기 안 좋다는 얘기를 들으니까. 왜 그런 거냐"라고 물었고, 이봉주는 "병원에서도 원인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봉주는 "병명이 있긴 있는데 정확하지가 않다. 어느 병원에서는 수술을 해야한다고 하지만 또 어느 병원에서는 수술은 절대 안 된다고 한다. 일단은 수술을 하지 않고 낫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또 "MRI 상 6, 7번 중추에 양종이 있다고 해서 그걸 제거하면 좋아진다는 병원도 있고 안 된다는 병원이 있다. 수술 안 하고 좋아지는 방법을 찾고 있다"라고 전했다.

최승경은 "건강하던 사람이 아프다니까 어색하기도 하다"라고 걱정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최승경은 "나아서 골프도 다니고 해야지. 좋아질 거다"라고 응원했고, 이봉주는 마스크 속 환한 미소를 지으며 "그래야지. 꼭 가야지"라며 의지를 보였다.

한편, 이봉주는 근육긴장이상증으로 1년 째 투병 중이다. 그는 지난달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근황을 공개, 목이 제대로 펴지지 않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