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괴롭힘 많이 당했다" 학교 폭력 피해 고백
"모태 집돌이, 한달 간 안 나간 적 있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가수 강다니엘이 집돌이 라이프부터 학폭(학교폭력) 피해 고백까지 고백하며 진솔한 면모를 뽐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출연해 퀴즈풀이에 도전했다.

이날 트레이닝 복에 안경을 착용하고 등장한 강다니엘은 “이런 차림으로 방송한 게 처음이라 편하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유명한 ‘모태 집돌이’인 강다니엘은 최대 한 달 동안 집 밖에 나가지 않은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강다니엘은 “원래 잘 안 나간다. 시국이 지금 이렇지만 그 전에도 안 나가는 걸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다니엘은 “집에 있으면 그냥 게임하고, 영화도 보고, 하고 싶은 거 다 한다”며 “아침, 점심의 개념이 없다. 영화 보다가 졸리면 자는 거고 눈떴을 때 해가 있으면 아침이구나 한다. 영화 보고 밥 먹다가 몸 좀 무겁다 싶으면 운동도 한다. 친구가 게임하자고 연락하면 게임도 하고 아주 편하게 지낸다”고 설명했다.

휴대전화도 잘 안 본다는 강다니엘은 “집에서 쉬고 있을 때 손님 오는 거 안 좋아한다”며 “친구가 같이 게임하자고 하면 '컴퓨터로 만나면 되잖아' 한다. 친구들이 가면 또 청소해야 하지 않냐”고 솔직하게 말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강다니엘은 팬들이 지어준 다양한 별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사모예드 닮아서 '녤모예드'라고 한다. 고기를 잘 먹고 잘 굽는다 해서 '강고기'도 있다. 어릴 적부터 별명이었다”고 했다. 또한 “몸은 근육질인데 얼굴은 귀엽다고 해서 '마몸디얼'이라고도 한다. '웃음 장벽 1cm'도 있다. 잘 웃는다”고 덧붙였다.

술을 좋아한다는 강다니엘은 “안주 없이 먹는다”며 “혼술 할 때 맥주도 좋아하고 위스키도 좋아한다. 주량은 그때그때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방송하면서 유일하게 자신을 막대한 사람이 있다던데 누군가?”란 질문에 정형돈을 꼽았다. 그는 “나는 너무 좋았던 게 표현이 막대했다는 거지 날 처음으로 편하게 대해준 분이었다. 이름도 ‘다니엘 씨’가 아니라 ‘우리 다니엘’이라 불러줬다. 정말 좋았다”고 설명헀다.

이에 정형돈은 “내가 아이유를 뿅망치로 때린 유일한 사람”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머니는 TV 속 강다니엘의 ‘찐 팬’이라고. 강다니엘은 “어머니가 연예인 강다니엘과 아들 강다니엘을 다른 존재로 아신다”며 “내가 TV에 나오고 내가 옆에 소파에 앉아 있으면 소파에 있는 나는 절대 안 본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강다니엘은 학교 폭력 피해 사실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등학교 때 전학을 몇 번 했는데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고 밝혔다. 이유를 묻자 강다니엘은 “모르겠다. 생긴 게 마음에 안 들었나 보다”고 말헀다.

가해자들이 제일 심하게 한 행동이 뭐냐고 묻자 강다니엘은 “초등학교 4~5학년쯤인데, 형들한테 돈을 뺏기고 눈에 걸리면 맞았다”며 “가해자들에게는 그냥 놀이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