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컨디션 빠르게 회복되도록 노력"
가수 임영웅 /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가수 임영웅 /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가수 임영웅이 경미한 발목 부상을 당한 가운데 촬영 부상 투혼 중이다.

임영웅 소속사는 6일 "임영웅이 어제 조깅 중 발목에 약간의 무리가 생겼다"며 "큰 부상은 아니지만 빠른 회복을 위해 의료진의 처방에 다라 보호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진행되는 '뽕숭아학당' 촬영에 참여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이 없고 본인의 의지에 의해 참여를 하고 있다"며 "제작진은 임영웅을 배려해 움직임이 많지 않은 구성으로 아이템을 변경하여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끝으로 "임영웅의 컨디션이 빠르게 회복 되도록 제작진과 업무자들이 깊이 주의하며 살피고 있다"며 "빠른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임영웅은 바쁜 스케줄로 운동을 하지 못하는 것에 갈증을 느낀 듯 최근 짬짬히 시간을 내 운동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하 임영웅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임영웅 님이 어제 (4월 5일) 조깅을 하다가 발목에 약간의 무리가 생겼습니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빠른 회복을 위해서 의료진의 처방에 따라 보호대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 있는 뽕숭아학당 촬영에 참여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이 없고 본인의 의지에 의해 참여를 하고 있습니다.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임영웅 님을 배려하여 움직임이 많지 않은 구성으로 아이템을 변경하여 촬영하고 있습니다.

임영웅 님의 컨디션이 빠르게 회복 되도록 제작진과 업무자들이 깊이 주의하며 살피고 있습니다.

빠른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