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나, 윤균상에 돌직구 호감
윤균상 "정리의 핵심은 나인가" 부끄
/사진 = '신박한정리' 방송화면
/사진 = '신박한정리' 방송화면


아나운서 양한나와 배우 양정원이 '찐'자매의 매력을 발산했다.

5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양한나와 양정원이 집 정리를 의뢰했다.

다섯 식구가 함께 살고 있는 집에는 언니 양한나가 큰 방을 양정원이 작은 방을 쓰고 있다며 티격태격 다퉈 웃음을 자아냈다. 양한나는 "그 당시에는 인기가 많았기 때문에 당연히 시집을 갈 줄 알았다. (양정원에게) 곧 큰 방 쓰게 될거다라고 했는데 6년째 남자친구가 없다"고 털어놨다.

오래 지속된 언니 양한나의 큰 방 점령에 양정원은 방을 바꾸자고 했다. 이에 양한나는 "'네가 결혼하는 게 더 빠를 거다'라고 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박한 정리' 팀의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은 집안 곳곳을 돌아봤다. 양한나의 방은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었다. 양한나는 자신의 방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공을 들였다고 강조했고, 윤균상은 공감하며 양한나의 편을 들었다.

이에 양정원은 "왜 이렇게 공을 들였냐"고 발끈하자 양한나는 "그럼 나한테 남자라도 심어주든가"라고 받아쳤다. 양정원은 양한나가 시집갈 기미가 없었다며 계속 자신이 작은 방을 쓰는 것에 대해 억울해 했다.

이에 양한나는 "조금만 기다려 봐라. 혹시 모르지 않냐"며 윤균상에게 "여자친구 있으시냐"라며 돌직구 호감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윤균상은 "이번 정리의 핵심은 나인가"라고 기분 좋게 받아들였다.

한편, 양한나에 비해 비교적 정리가 안됐던 양정원은 자신의 드레스룸이 부족한 이유로 "직업이 직업이니만큼 운동복들, 요가복들이 있다. 옷은 제가 또 다양하게 좋아하니까"라며 변명했다. "그 옷을 다 입느냐"는 질문에는 "다는 아니다"고 답했다. 양 자매는 대대적인 비우기에 나섰고, 집은 환골탈태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