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동상이몽'서 솔직 입담 폭발
재혼 남편과 갱년기 극복기부터
두 딸이 엄마라고 부른 순간 감동 고백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배우 이혜영이 거침 없는 입담으로 결혼 11년차의 러브 스토리를 전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는 이혜영이 게스트 출연했다.

최근 결혼 11년차를 맞은 이혜영은 남편과 갱년기를 함께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갑자기 돈을 벌기 싫다고, 일을 하기 싫다더라. 그리고 죽고 싶다는 거다"며 "그때 나도 갱년기라 '난 더 해. 난 더 힘들어'라며 맞불로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땐 여자가 힘들어하면 받아주는 게 남자 아닌가 생각했다. 끝까지 싸운 적도 있다. '또 결혼해야 하나' 생각도 했다"며 "결국 다섯 번의 대화를 시도한 끝에 성공했다. 그 전까진 대화가 안 됐다. '넌 너밖에 몰라, 난 나밖에 몰라' 하다가 마지막에 깊은 대화를 하고 서로 울었다. 눈이 퉁퉁 부을 정도로 울고 대화로 풀었다"고 고백했다.

"지금은 다시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는 이혜영은 "꼭 알아야 하는 게 갱년기는 서로 이해하고 받아줘야 한다. '설마 갱년기겠어?'라 생각하면 절대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남편과 처음 만났던 때에 대해선 "그때 내가 몸이 좀 아파서 좀 예뻤다. 몸이 마르고 충순했다. 첫 눈에 반하지 않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그는 "그땐 결혼을 마음먹고 소개팅도 많이 했다. 첫 번째 결혼생활을 너무 짧게 해서 진짜 결혼생활에 대한 판타지가 있었다"고도 했다.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남편의 두 딸과 가족이 된 감동 사연도 전했다. 이혜영은 "결혼하고 갑자기 11살 짜리 애를 만났다. 서로 부르는 호칭이 어색했다. 애를 안 낳아봤는데 엄마라고 부르라고 하는 게 어색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혜영은 '뉴 맘'이라는 호칭으로 불렸다고. 이혜영은 "1년 가까이 가니까 '뉴 맘'이라고 부르는 게 서운하더라"며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사람들 있는데서 딸이 '뉴 맘 아니고 엄마야'라고 하더라. 감동이었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혜영은 2004년 룰라 출신 이상민과 결혼했으나 이듬해 이혼했다. 이후 2011년 1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