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아찔한 일화 고백
"집 경매로 넘어가, 입찰 시도 했다"
나 어떡해' 스틸컷./사진제공=MBN
나 어떡해' 스틸컷./사진제공=MBN


방송인 김성주가 집 때문에 겪었던 아찔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5일(오늘) 방송되는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이하 ‘나 어떡해’) 8회에서 김성주는 역술인에게 들었던 소름 끼치는 예언으로 모두를 긴장시킨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사 후 싸움닭이 된 것은 물론 살림까지 손을 놓은 아내를 걱정하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된다.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의뢰인은 아내와 경찰이 마주한 뜻밖의 상황을 보자 그녀가 자신에게 무엇인가 숨기는 게 있음을 직감한다고. VCR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카운슬러들은 아내가 변해버린 이유를 짐작하기 위해 추리력을 발휘한다.

김성주는 “내가 보기에는 급매랑 관련이 된 것 같아”라며 아내의 의미심장한 행동을 추측하기 시작, 자신이 겪었던 일화를 털어놓으며 예측에 힘을 가한다. 그는 전세 계약서 작성 후 우연히 역술인에게 들었던 소름 돋는 예언이 딱 맞아떨어졌다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카운슬러들을 집중시킨다고.

또한 김성주는 “집이 경매로 넘어 간 적 있었다”며 위기에 처했을 당시 난생 처음 입찰을 시도했다고 고백한다. 정성호는 “형은 정말 운이 없구나”라며 좋지 않은 결과로 흘러간 그의 사정에 웃픔을 드러낸다고. 이에 김성주는 “인생 몰랐어~”라고 맞받아쳐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김성주를 소름 돋게 만든 역술인의 선견은 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