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중1때부터 찐팬"
"본승 마누라였다, 너무 행복"
구본승 "번호 교환하자"
4일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제공
4일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제공


개그우먼 김민경이 28년간 짝사랑했다는 가수 구본승을 만났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김민경이 구본승을 만나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이날 김민경은 "제가 28년 동안 짝사랑했던 그 분을 만나러 왔다. 박준형 선배가 그 분을 안다고 해서 '제발 한 번만 만나게 해주면 안 되냐'고 부탁했는데 그 분이 승낙하셔서 만나게 됐다. 믿기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박미선은 "김민경이 짝사랑했던 이야기를 잘 안 한다"고 했고, 박준형은 "김민경은 겉과 속이 정말 같은 사람이다. 너무 착하고 내가 진짜 아끼고 좋아하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만남의 시간이 다가오자 김민경은 "그냥 안 왔으면 좋겠다", "나 집에 갈까? 못하겠다"며 안절부절했다. 박미선은 "저런 모습 처음 본다. 내가 다 떨린다"고 했다.

김민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994년 중학교 1학년때부터 좋아했던 것 같다. 저한테 구본승이란 사람은 그냥 바라만 볼 수 있는 사람이었다. 근데 그 분을 드디어 만났다.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혜는 "저 시대의 하이틴 오빠들 있지 않냐. 근데 김민경은 구본승이 원픽이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구본승을 만난 김민경은 아무렇지 않은 척 인사를 나누다가도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그는 "너무 뵙고 싶어서 선배님한테 한 번만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고 수줍게 말했다. 이에 김지혜는 "저도 눈을 못 마주치겠더라"라며 미소를 지었다.

박준형은 구본승에게 "정경미가 나랑 같이 라디오를 하지 않냐. 경미가 아기를 낳아서 민경이가 대타를 했다. 네 노래를 틀었는데 민경이가 소리를 지르면서 팬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너한테 연락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민경은 "그때는 누구 좋아하면 누구 마누라라고 하지 않냐. 저는 본승 마누라였다"며 "앨범 테이프도 다 모으고 타임캡슐에 '나는 커서 본승 오빠랑 결혼할 거다'라고 써서 넣어놨다. 오빠가 군대 간다고 해서 마지막으로 한 방송을 녹화해놓고 맨날 울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4일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제공
4일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 사진=JTBC 제공
이후 대화를 이어가던 구본승이 "과거 대구 팬사인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하자 김민경은 "거기 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구본승은 "진짜 놀랐다. 이런 우연도 있을 수 있구나"라며 "막 영화 장면처럼 컷이 나눠졌다.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김민경도 "정말로 너무 놀랐다. 얼마나 많은 사인회가 있었을 텐데 내가 간 사인회를 기억하는 게 너무 신기했다. 마음이 두근두근했다"며 놀란 반응을 전했다.

구본승은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어떻게 하다보니 이렇게 됐다. 최근 연애는 정말 오래 됐다. 10년 정도 됐다"며 "45살이 넘어가니까 자신감도 없다. 많이 미안한 나이"라고 했다. 이에 김민경은 "오빠 자신감 가지셔라. 그런 나이 아니다"라고 응원했다.

김민경은 또 구본승에게 선물로 애플망고를 건넸다. 그는 구본승의 SNS를 늘 확인하며 애플망고를 좋아한다는 걸 알았다고. 이에 김지혜는 "이제 당당히 팔로우 하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팔로우를 하게 됐다.

구본승은 "얘기 나온 김에 전화번호도 교환하자. '맛있는 녀석들' 보다가 맛집 어딘지 물어보기도 하고"라고 제안했다. 번호까지 교환한 김민경은 "너무 설레고 너무 행복했다. 저는 성공한 덕후다. 연예인 되기 너무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구본승은 "중학생 소녀를 선후배 관계로 만난 게 너무 영화 같은 일인 것 같다"며 김민경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