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배우로 도전
"이번에 영화 나와"
일진 여고생 역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니가 영화를 홍보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EXID 하니가 출연했다.

하니는 "이번에 영화를 찍었다. 제목은 '어른들은 몰라요'"라며 홍보를 했다.

극 중 일진 여고생 연기를 한 하니는 명장면을 보여달라는 말에 "대사의 대부분이 다 욕이다"라며 난감해했다.

한편, 그는 '이제 철들어야 할까요?'라는 주제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의뢰를 했다. 그는 "방송에서 요리를 하는데 민폐가 되는 것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