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면 뭐하나, 아버지 집 사드렸다"
/사진 = MBN '더 먹고 가'
/사진 = MBN '더 먹고 가'


가수 윤도현이 화장실 트라우마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4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더 먹고 가(家)’ 22회에서는 윤도현과 바비킴이 산꼭대기 집을 방문해, ‘임강황’ 삼부자와 따뜻한 봄과 정을 나눈다.

이날 윤도현은 임지호 셰프가 정성스레 차려준 닭개장을 점심으로 먹은 뒤, 바비킴과 함께 근황 이야기를 전하다가 “아버지한테 집을 해드리지 않았냐?”라는 강호동의 질문를 받는다. 이에 그는 “돈 벌면 뭐해, 그런 거 해드려야지”라고 ‘효도 플렉스’를 인정한다.

뒤이어 강호동이 “집에 무슨 특색이 있냐?”라고 궁금해 하자, 윤도현은 “사실 화장실이 엄청 많다”라며 “어릴 때 화장실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라며 ‘인생 트라우마’를 고백한다. 상상을 초월하는 스토리 전개와, 짝사랑하던 여자아이까지 얽힌 사연이었다는 후문.

“그래서 화장실이 몇 개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윤도현은 “OO개”라고 시원하게 밝힌다. 듣자마자 귀를 의심하게 만드는 화장실 개수에 모두가 박장대소하고, 윤도현은 “이런 얘기 평상시에 못하는데, 방송에서 하게 됐네”라며 민망해한다.

4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