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MC 출격
첫 배경지는 부산
'시간 순삭' 예고
'알쓸범잡' / 사진 = tvN 제공
'알쓸범잡' / 사진 = tvN 제공


사건과 사연을 쫓는 박사들의 이야기가 담긴 '알쓸범잡'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알쓸범잡'은 이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사건사고 속 이야기들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풀어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앞서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판사 출신 법무심의관 정재민, 물리학박사 김상욱, 영화 감독 장항준 그리고 가수이자 MC로 윤종신이 출격해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알쓸범잡'은 첫 이야기의 배경지로 부산으로 향했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31년만에 무죄를 선고 받으며 억울한 옥살이로 세간에 알려진 엄궁동 사건부터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연, 밀수의 모든 것이 담긴 부산 세관 등 다섯 박사들이 부산을 배경으로 한 우리 주변의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풀어 낼 것으로 보여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또한 영화부터 과학까지, 다채로운 주제와 분야를 넘나드는 풍성한 이야기로 첫 회부터 시간 순삭을 예고한다.

특히 앞서 박지선 교수부터 장항준 영화 감독까지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의 만남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바, 전혀 다른 길을 걷던 다섯 출연진이 어떤 공통점을 바탕으로 '알쓸범잡'에 출연을 결정지었는지, 어떤 계기로 범죄와 관련된 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지가 이날 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것으로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다섯 박사들이 각기 다른 활동 분야에도 불구하고 최고 전문가라는 화려한 이력 뒤에 숨겨진 심경을 입을 모아 솔직하게 고백하며 현장의 웃음과 진한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난 2일 출연진들이 직접 '알아두면 쓸데있는 라이브'를 진행하며 3천 여명이 넘는 동시 접속자를 끌어 모은 만큼, 오늘 공개되는 첫 방송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호기심 박사'로 출격한 윤종신은 "이전 '알쓸' 시리즈와는 달라진 MC의 품격"을 예고하며 웃음을 자아낸 동시에 "때로는 깊이 있게 때로는 재치 있게 다양한 의미의 재미있는 이야기들로 가득 찬 프로그램"이라고 전해 오늘 방송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박지선 교수는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제작진과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 출연을 결정했다"는 숨겨진 이야기를 밝히며, "'잡학사전'이라는 프로그램의 이름에 맞게 다양한 시각의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풀어낼 것"이라고 밝혀 '알쓸범잡'만의 꽉 찬 의미와 함께 재미의 지평을 넓힐 것을 예고했다.

연출을 맡은 양정우 PD는 "각자 다른 관점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 '알쓸범잡'에 시청자분들도 함께 공감해주시길 바란다"라는 바람과 함께 "새로운 한 주를 준비하는 일요일 밤에는 '알쓸범잡'과 함께 더 나은 세상을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한편 '알쓸범잡'은 4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