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진 "아내, 내 멘트에 유재석 웃었나만 관심"
/사진 = KBS 2TV '컴백홈'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컴백홈' 방송화면


KBS 2TV 유재석 신 예능 ‘컴백홈’이 ‘서울살이’와 ‘청춘’을 명랑하고 뭉클하게 그려냈다.

지난 3일 밤 10시 30분에 KBS 2TV ‘컴백홈’ 첫 회에서는 3MC 유재석-이용진-이영지가 가수의 꿈을 품고 상경한 ‘전주의 딸들’ 마마무 화사-휘인과 함께 그들의 서울살이 첫 집인 사당동 옥탑을 찾아가 추억을 돌아봤다.

‘컴백홈’ 첫 회의 시청률은 전국 4.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돌아온 유재석의 파워를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용진은 유라인 입성에 대해 특별한 감회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는데 “아내가 내 행동이나 컨디션은 궁금해하지 않는다. 오로지 내가 멘트를 했을 때 재석 선배님께서 웃었는가만 (관심이 있다)”며 유재석의 잇몸 미소를 갈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원래 아내가 새 프로그램에 들어가면 내 출연료를 궁금해한다. 그런데 이번엔 많이 받을 필요도 없다더라”라며 특급 내조(?)를 공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용진뿐만 아니라 이영지 역시 ‘갓스물’다운 통통 튀고 에너지 넘치는 리액션으로 첫 회의 시작을 활기 넘치게 장식했다.

이어 화사-휘인의 등장과 함께 본격적인 추억 여행이 시작됐다. 데뷔 후 오랜만에 서울살이 첫 동네인 사당동에 방문한 화사-휘인은 “연습생 시절 4명이서 합숙을 하던 곳”이라며 옥탑 생활을 추억했다. 이 가운데 휘인은 피 땀 눈물을 흘린 다이어트를 회상하며 “이 근처에 운동장이 있는데 혼자서 줄넘기 3천개씩 하고 울면서 집에 가고 그랬다”며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유재석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서울살이 첫 집을 찾아가는 과정 역시 추억여행의 연속이었다. 목이 빠져라 차창 밖으로 동네 풍경을 바라보는 화사-휘인의 모습은 진한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화사는 눈에 익은 음식점들을 발견할 때마다 돌고래 소리로 환호성을 지르는가 하면, 남의 집을 보고 의기양양하게 “저 집이 맞다”고 확신하는 허당기를 드러냈다.

화사-휘인과 현 집주인의 상봉은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사당동 옥탑에 4년째 거주하고 있는 이는 30대 초반의 직장인. 옥탑방 입구에 쌓여있는 소주 박스, 안주로 먹은 골뱅이 껍질을 에이컨 실외기 위에 장식해두는 등 남다른 캐릭터를 드러낸 집주인은 구김살없이 밝은 모습으로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화사-휘인과 현 집주인은 같은 일상을 공유한 경험을 바탕으로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보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뒤이어 화사-휘인은 현 집주인이 ‘홈 디렉터’ 제이쓴과 리모델링 상담을 하는 동안 옥탑방을 빌려 추억 파티를 즐겼는데 “여기서 하루만 자고 가고 싶다”고 말하는 휘인의 모습이 진한 향수를 자극하기도 했다.

프로그램 말미에는 ‘방꾸챌린지’를 통해 변신한 사당동 옥탑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납공간이 부족하다는 불편사항을 고려하고, 옥상에서 술잔을 기울이는 것을 좋아하는 집주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해 새롭게 태어난 옥탑방의 모습을 처음 본 현 집주인의 얼굴에는 웃음이 피어 올랐다. 그리고 기쁨이 담긴 집주인의 생생한 표정은 보는 이의 마음에도 힐링이 피어 오르게 만들었다.

이처럼 ‘컴백홈’ 첫 방송은 신선한 소재와 출연자들의 명랑한 케미, 따뜻한 정서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힐링예능을 선사했다. 1년만에 친정으로 돌아온 MC 유재석은 게스트들을 편안하게 해주는 특유의 진행 능력으로 MC, 스타 그리고 현 집주인 모두를 자연스럽게 아울렀고, 신 유라인 이용진-이영지는 유재석을 쥐락펴락하는 찰진 호흡으로 프로그램에 유쾌한 에너지를 더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