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뭉쳐야 쏜다', 오는 4일 방송
김세진, 장신 용병으로 출격
/사진=JTBC '뭉쳐야 쏜다' 스틸컷
/사진=JTBC '뭉쳐야 쏜다' 스틸컷


배구 감독 김세진이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과거를 폭로한다. JTBC '뭉쳐야 쏜다'에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뭉쳐야 쏜다'에는 배구계의 왼손 거포 김세진이 장신 용병으로 출격하는 가운데, 그가 '상암불낙스'의 에이스 이동국의 숨겨진 면모를 파헤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세진은 남다른 기세로 시작부터 '상암불낙스'를 제압했다. 고생하는 코치진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전설들의 농구 실력을 무시하는가 하면, 검증되지 않은 농구 실력을 자랑해 전설들의 신경을 곤두세운 것. 그중 배구계 후배 방신봉을 향한 날 선 신경전이 시종일관 배꼽을 쥐게 했다.

또한 김세진의 입담 공격이 방신봉에 이어 이동국에게도 뻗쳤다. 김세진은 "이동국은 내가 업어 키웠다"며 그와 얽힌 풋풋한 추억을 꺼냈다.

특히 축구 유망주 시절 이동국의 떡잎을 알아본 김세진은 "친해지기 위해 빵도 사주고 당구도 가르쳤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에 잠자코 듣고 있던 이동국이 발끈했다고 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궁금해진다.

김세진과 '상암불낙스'의 인맥은 윤동식에게도 묶여 있다. 윤동식은 "한양대가 낳은 3대 운동선수가 있다"며 본인과 김세진, 그리고 또 한 명의 스포츠 스타의 이름을 거론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뭉쳐야 쏜다'는 오는 4일 오후 7시 40분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