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유재석, 이영지와의 호흡 만족
"내가 지금 20대라면 예능 못해"
'컴백홈' MC 이영지/ 사진=KBS2 제공
'컴백홈' MC 이영지/ 사진=KBS2 제공


국민 MC 유재석이 함께 호흡을 맞춘 래퍼 이영지의 예능감을 극찬했다.

2일 오후 '컴백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김광수 CP와 박민정 PD, MC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 걸음을 시작한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국민 MC 유재석의 친정 복귀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유재석은 이용진, 이영지와의 호흡에 대해 "두 사람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잘하고 있다. 첫 녹화가 이래도 되나 할 정도로 편안한 분위기였다"며 "'낄끼빠빠'가 중요한데 기가 막히다. 내가 끼면 이들이 빠져주고 반대로도 호흡이 좋다"고 했다.

이어 "이영지는 에너지, 리액션이 과할 정도로 지속된다. 웃음소리도 크다"며 "이런 것들이 전체 분위기를 신나게 해준다"고 극찬했다. 이용진에 대해선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촌철살인의 멘트가 있다"며 "전체를 아우르는 실력도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골도 넣고 배급도 한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상호보완적인 관계고 서로 의지하고 힘이 되어주는 파트너"라고 후배들을 치켜 세웠다.

그러자 이용진은 유재석에 대해 "제가 하는 멘트에 리액션을 해주시는데 그 웃음이 내가 잘하는 사람이라고 느끼게 만들어 준다. 더 신이 나서 한마디라도 더 하려고 한다. 용기 있게 만들어 준다"고 밝혔다. 이영지는 "가지고 있는 능력치를 최대로 이끌어주신다"며 "스펀지이자 기둥같은 존재다. 종교가 하나 생겼으면 좋겠다"고 유재석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특히 이영지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전혀 힘든 순간이 없었다. 워낙 가진 능력이 뛰어나고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 예능의 한축을 제대로 맡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에 이영지는 "유라인 같은 좋은 별명들은 앞에 붙일 수록 좋다"며 "제가 한 축을 담당할 거라고 하셨는데 그 축 위에 유재석 선배님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이영지를 보면서 나의 20대를 떠올리면 '내가 어떻게 예능을 했을까' 생각한다"며 "정말 형편 없었다. 그때였으면 입문 못 했을거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컴백홈'은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