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공정성 논란 속 첫 방송
'로드 투 킹덤'에 못 미친 시청률
시청자 신뢰 회복 가능할까
'킹덤' 퍼포먼스 포스터/ 사진=Mnet 제공
'킹덤' 퍼포먼스 포스터/ 사진=Mnet 제공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 조작 사건의 주인공 엠넷(Mnet)이 또 다른 공정성 논란에 휩싸인 채 새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킹덤: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이야기다.

이날 첫 방송된 '킹덤'에서는 그룹 비투비, 아이콘, SF9,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에이티즈 등 6팀의 100초 퍼포먼스를 통해 앞으로 펼쳐질 경연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첫 회에서 글로벌 K팝 아이돌들이 선보인 수준 높은 퍼포먼스와는 별개로 '킹덤'은 시작 전부터 특정 팀을 위한 특혜 논란이 불거져 도마 위에 오른 상황이었다. 그 때문인지 첫 방송 시청률은 0.3%로 이전 시리즈인 '로드 투 킹덤'의 첫 회 시청률(0.5%)보다 낮았고, 이는 '로드 투 킹덤'의 최저 시청률과 같다.

앞서 '킹덤' 제작진은 6팀의 무대에 동일한 제작비를 배정해뒀지만 특정 팀에만 고가의 무대 세트와 소품을 준비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한 해당 팀이 CJ E&M의 투자를 받는 그룹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제작비에 대한) 범위와 가능 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찬욱 CP도 1일 제작발표회에서 "특정 팀을 밀어주는 특혜는 없었다"며 "2라운드에서는 부족했던 점들을 상의한 후 소속사 동의 하에 진행했다. 3라운드부터는 같은 조건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현장에 있던 기획사 관계자들이 최초로 문제를 제기했다는 점을 두고 "오죽했으면"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왔다. 기획사들이 방송사를 상대로 의혹을 제기했다는 건 '그만큼 확실한 정황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엠넷은 "미처 고려하지 못한 점"이었다며 무마했다. 한 차례 공정성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방송사의 해명이라고 하기엔 석연치 않다고 받아들여지는 이유다.
'킹덤' 1회/ 사진=Mnet 제공
'킹덤' 1회/ 사진=Mnet 제공
'프로듀스 101' 사태를 향한 대중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은 시점에서 이같은 논란에 또다시 얽힌 것은 명백한 엠넷의 패착이다. 특히 '킹덤'은 이미 팬덤을 갖춘 K팝 스타들 간의 경쟁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킹덤' 출연 가수들을 응원하는 팬들은 비난을 보내면서도 관심을 가질지 모르겠지만 일반 대중들은 외면할 가능성이 크다. '프로듀스 101' 관련자들의 최종 판결이 나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한 번 고개 숙인 엠넷의 사과를 대중들이 진정성 있게 받아드릴 수 있을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엠넷에게 '프로듀스 101' 혹은 '킹덤' 같은 콘텐츠는 시청률, 화제성은 물론 유료 투표 등으로 상당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이고 매력적인 프로그램 모델이다. 하지만 거듭된 공정성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잃으며 제 날개를 꺾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수많은 무대를 아티스트와 함께 누벼온 기획사 관계자들과 팬들의 눈을 속일 수 있을 리가 만무하다. 어떤 이유에서든 얄팍한 수를 쓰다가는 더 큰 화를 자초할 수 있다. K팝 발전을 위해 피땀 흘리는 아티스트, 관계자와 팬들에게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 전문 방송사가 더 이상의 무례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