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 오늘(2일) 첫방
규현X이수근, 2MC로 합류
아이유, 2회 유명가수로 출연
'유명가수전'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사진제공=JTBC


"이제 막 시작하는 사람과 경지에 올라가 있는 사람이 만나 들려주는 음악과 이야기가 울림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점점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의 성장기를 함께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일 오후 열린 JTBC 새 예능 '유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윤현준 CP가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유명가수전'은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을 통해 '갓 유명가수'가 된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레전드 '갓(GOD) 유명가수'들과 만나 음악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 TOP3가 선배 가수들의 명곡을 재해석하고 그들과 함께 협업 무대를 선보이는 '싱어게인' 제작진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관심 받고 있다.
'유명가수전' 단체./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단체./사진제공=JTBC
윤현준 CP는 "TOP3가 인기를 얻을 쯤부터 기획하게 됐다. '싱어게인'을 시작할 때는 이런 좋은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오디션 프로그램의 스핀오프 예능을 만든다는 게 쉬운 것도 아니고 바람직한가에 대해서도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나 '싱어게인' 만으로 끝나기엔 TOP3 모두 너무 아까운 분들이고, 시청자들에게 이들의 모습을 조금 더 보여드릴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CP는 "유명해지기 시작한 가수들이 진짜 유명한 가수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었다. 이들이 만나서 어떤 노래와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했다. 녹화를 하고 보니 굉장한 시너지와 새로운 것들이 많이 나오더라"고 덧붙였다.

홍상훈 PD는 비슷한 포맷 예능과의 차별점에 대해 "유명가수 분들이 나오고, 그들의 명곡을 TOP3가 재해석하는 게 가장 강점일 것 같다. TOP3의 성장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가수전' 이승윤./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이승윤./사진제공=JTBC
예능에서 보여질 TOP3 캐릭터를 묻자 윤 CP는 "이승윤 씨는 '싱어게인' 예선전에서부터 예능감 보고 뽑은 거 아니냐고 할 정도로 예능감이 있다. 이무진 씨는 두려움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정홍일 씨는 '싱어게인'과는 다른 수다스러운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홍 PD는 "'싱어게인' 애청자로서 TOP3 노래를 들을 때마다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예능도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은 있었다"며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고, 베테랑 MC들이 잘 이끌어줘서 재밌는 모습들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명가수 섭외 과정에 대해 묻자 윤 CP는 "대다수의 시청자들이 레전드 유명가수라고 생각할 만한 사람을 섭외하려고 애를 쓰고 있다. 그러다보니 섭외가 쉬운 일이 아닌데, 다행히 많은 가수 분들이 '싱어게인'을 즐겨봐서 우려보다는 섭외가 잘 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명가수전' MC 규현, 이수근./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MC 규현, 이수근./사진제공=JTBC
TOP3와 함께 유명가수를 만나게 될 2MC로는 이수근과 규현이 확정됐다. 분위기 메이커 이수근은 갓 예능에 입문한 TOP3와 유명가수들 사이에서 든든한 다리 역할을 하며 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이수근은 "TOP3가 무대를 하기 전까지 긴장을 안 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워낙 수준 높은 프로그램이라 나와는 잘 안어울린다. 회차가 거듭될수록 이들의 끼가 나오고 있다. 향후 몇년 뒤에는 예능 MC까지도 소화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근은 "사실 난 MC가 아닌 72호 가수"라며 "이들과 음악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TOP3의 예능감에 대해서는 "오디오 예능감은 이승윤. 비주얼 예능감은 정홍일, 감추고 있는 내공은 이무진"이라고 말했다.
'유명가수전' 정홍일./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정홍일./사진제공=JTBC
규현은 '싱어게인'의 주니어 대표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공감 밀도 100%의 심사평과 순발력 있는 예능감으로 호평 받은 바 있다. '유명가수전'에서는 TOP3의 음악적 동료, 그리고 예능 선배로 활약하며 프로그램을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규현은 "심사위원으로 시작했지만 팬으로 마무리 했다. 이들과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인 것 같다"고 MC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규현은 "'유명가수전'을 통해 TOP3의 화제성이 이어나가길 바란다. TOP3 모두 자만하면 안 된다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지금처럼만 하면 레전드 유명가수로 거듭나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응원했다.

1회에서는 아지트 '유명가(家)'에서 첫 집들이로 '싱어게인' 주니어 심사위원단 규현, 선미, 이해리, 송민호를 맞이하는 TOP3의 모습, 그리고 TOP3의 자연스러운 최근 근황이 담긴다.
'유명가수전' 이무진./사진제공=JTBC
'유명가수전' 이무진./사진제공=JTBC
오는 9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4년 만에 선보인 정규 앨범 'LILAC(라일락)'으로 음원 강자의 저력을 입증한 아이유가 첫 번째 레전드 유명 가수로 찾아온다.

윤 CP는 "어렵게 말씀을 건넸는데 예상보다 흔쾌히 승낙을 해줬다. 이유를 물으니 '싱어게인'을 한 회도 빠지지 않고 가족과 함께 다 봤다더라"고 섭외 과정을 밝혔다.

이승윤은 "아이유님의 아버님 원픽이 30호(이승윤)였다고 해서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정홍일은 "너무 떨려서 무슨 말을 했는지 생각이 전혀 안 난다. 방송을 봐야 알 것 같다"며 "옆에 인형이 말하고 있는 느낌 이었다"고 회상했다.

이무진은 "아이유님께 신인 가수로서, 갑자기 관심을 받는 사람으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물어봤는데 '그건 애초에 자신의 능력 밖의 일이고 행운을 얻은 것이다. 인기가 사라진다고 해서 잃어버리게 아니라 원래대로 돌아가는 것일 뿐'이라고 말해줬다. 그 말에 두려움을 떨쳐낼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유명가수전'은 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