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 소속사 식구 김호중에 응원 의리
/사진 = SBS 러브FM ‘허지웅쇼’ 캡처
/사진 = SBS 러브FM ‘허지웅쇼’ 캡처


가수 소연이 털털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소연은 2일 오전 11시 방송된 SBS 러브FM ‘허지웅쇼’에 출연했다.

이날 소연은 유쾌한 입담과 물오른 인형 비주얼은 물론, 신곡 ‘인터뷰’(interview)와 ‘하나의 사랑’으로 팬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특히 소연은 “티아라 시절 프로듀서분들이 제 노래를 듣고 소주가 생각난다고 했다. 당시에는 그것이 컴플렉스였지만 지금은 너무 감사하다”며 사연을 밝히는가 하면, 뮤지션 김간지는 “(티아라) 당시 아이돌 중에 노래를 가장 잘한다고 생각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소연은 지난 1일 훈련소에 입소한 소속사 식구 김호중에게 “힘냈으면 좋겠다. 씩씩한 친구니까 성실하게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훈훈한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앞으로도 소연은 다채로운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