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새 예능 '티키타카' 제작발표회
탁재훈 "김구라와 함께라 부담 無"
김구라 "스낵처럼 가볍게 볼 수 있어"
'티키타카' MC 김구라(왼쪽), 규현, 탁재훈, 음문석/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김구라(왼쪽), 규현, 탁재훈, 음문석/ 사진=SBS 제공


가수 탁재훈과 김구라 SBS 신규 예능 '티키타카(CAR)'를 통해 재회했다. 음악 토크쇼에서는 처음 호흡을 맞추는 두 사람은 "불협화음이 강점"이라며 "그동안 못봤던 새로운 그림을 만들어내겠다"고 자신했다.

2일 오전 '티키타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MC 탁재훈, 김구라, 규현, 음문석이 참여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티키타카'는 달리는 차 안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드라이빙 뮤직 토크쇼다.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초대해 그들이 원하는 목적지에 데려다주는 동안 이야기를 나눈다. MC들과 게스트 간 케미는 물론 토크와 어우러지는 게스트들의 노래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김구라는 첫 방송을 앞둔 소감에 대해 "탁재훈 씨와 알게 모르게 불화설이 있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굉장히 친하다"며 "오랜만에 프로그램을 함께하게 돼 굉장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음문석은 "예능 MC는 처음이지만 대선배들이 함께 있어서 잘하고 있다"고 했고, 이관원 PD는 "최고의 MC들과 새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돼 너무 재밌을 것 같고 솔직히 설렌다"고 밝혔다.
'티키타카' MC 김구라/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김구라/ 사진=SBS 제공
네 MC의 호흡을 묻자 김구라는 "탁재훈과 저는 호흡이 맞는데서 재미가 오는 게 아니고 불협화음이 재밌다. 불화설도 종종 이야기가 나왔는데 스타일이 다른 MC들을 일부러 모은 것 같다"며 "그 안에는 인간적인 신뢰, 끈끈함이 있고 그런데서 오는 짓궂은 장난이 저희 프로그램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식으로 치면 스낵이다. 가볍게 볼 수 있다"며 "탁재훈을 위해 제 스타일을 바꿀 생각은 없다. 줄기를 잡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화설의 출처를 묻자 김구라는 "이수근씨가 퍼트렸다. 예전에 화생방에서 생긴 일화가 있는데 오해다. 그 후로 프로그램도 함께 많이 했다"고 답했다.

탁재훈은 "처음 녹화할 땐 사실 이런 환경이 익숙치 않아서 호흡을 맞추고 리허설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며 "규현씨, 음문석씨도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오히려 김구라 씨가 워낙 '라디오스타'에 익숙해 있다가 음악 예능에 적응을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라디오스타'가 대표적인 음악예능이다. '복면가왕'도 6년째 하고 있고 팝송을 초등학교 3학년때부터 들었다. 노래는 못하지만 음악에 대한 이해도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인했다. 이에 탁재훈은 "음악 예능을 많이 하는 사람치고 어색해하는 느낌이 든다"고 맞서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탁재훈은 "녹화를 많이 해놨다. 지금은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설명했다. 음문석은 "사람은 누구나 적응기가 있다. 많은 녹화분을 떴는데 매회 새로운 사람이 와있는 것처럼 새롭고 재밌다. 토크스타일도 다 달라서 거기서 오는 재미가 있다"며 "탁재훈 형님의 센스, 김구라 형님의 지식, 규현씨의 음색, 저의 착한 진행이 잘 맞는다"고 말했다.
'티키타카' MC 규현/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규현/ 사진=SBS 제공
규현은 "첫 녹화 때는 조기 종영될 것 같았는데 기우였다. 점점 호흡이 잘 맞아가서 기대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관원 PD는 "첫 촬영 끝나고 집에서 혼자 소주 2병을 마셨다. 예상한 대로 흘러가지 않았는데 나중에 편집실에서 보니까 오히려 안 맞고 개성이 뚜렷하게 찍힌 게 특색이자 강점이라고 생각했다"며 "제목은 '티키타카'인데 패스가 자꾸 끊기고 토크가 중구난방으로 가는 게 재밌었다"고 털어놨다.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묻자 탁재훈은 "외국 가수를 모시고 싶다"며 레이디가가를 언급했다.

김구라는 "저희 프로가 차를 타면서 이야기를 해야 되고 노래도 해야돼서 게스트들이 꺼릴 수 있다"면서도 "저희 프로그램이 많은 사랑을 받게 된다면 배우들은 앞다퉈서 나올 것 같다. 제가 누구 나오라고 하는 것보다 시청률을 끌어올리면 많은 분들이 나와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홍잠언, 김도현이 나오기로 했었는데 불발됐다. 조만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음문석은 박효신, 나얼을 꼽으며 "'모든 가수가 나오고 싶은 1순위 프로그램으로 만들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들도 노래방 반주에 노래를 해야된다. 가볍게 노래하는 것도 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음문석은 "탁재훈, 김구라 형님이 과연 저를 받아주실까란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이 분들과 있으면 옆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완성될 것 같았다. 쉽게 갈 것 같았는데 촬영을 해보니 오히려 힘들고 너무 다이나믹해서 배우는 게 많다. 연기할 때보다 더 성장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탁재훈과 몇 번 했는데 그때마다 기대치에 살짝 못 미쳤다"며 "저도 탁재훈씨와 함께 잘되서 불운의 마수걸이를 끊어보고 싶어 출연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빠 어디가'도 첫 녹화하고 나서 망했다고 생각했단다. 저희도 첫 방송을 보면 조금 기존 토크쇼와 다르다. 그런 점을 잘 살린다면 충분히 가능성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티키타카' MC 탁재훈/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탁재훈/ 사진=SBS 제공
탁재훈은 "처음 섭외가 왔을 땐 프로그램을 끌고 가야된다해서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김구라가 들어온다고 해서 부담이 줄어들었다"며 "김구라가 방송을 많이 하지만 파트너가 별로 없다. 새로운 파트너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내가 돼보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못 보던 그림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게스트들의 색다른 모습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랜만에 공중파 메인 MC를 맡은 탁재훈은 소감을 묻자 "메인 MC라고 하기에는 그렇고 네 분이서 힘을 합쳐 만드는 분위기 좋은 프로그램"이라며 "넷이 함께 하는거라 부담감은 없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함께하는 MC들에 대해 "탁재훈의 개성은 잘 알고 있다. 오랜만에 봐도 변하지 않는 게 있고 계속 그 자리에 있다 보니 다시 또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여전히 재기발랄하다"며 "규현은 항상 잘한다. '라디오스타' 게스트로도 자주 나와주고 항상 믿을 만한 친구다. 음문석은 본인 스스로 가다듬어야 된다고 하는데 아직 완성되지 않은 점이 장점"이라고 평가했다.
'티키타카' MC 음문석/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MC 음문석/ 사진=SBS 제공
음문석은 배우로서 예능에 출연해 웃긴 이미지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아직까지 여기서 재미가 있지 않는 것 같아 코믹 캐릭터가 고착화될 것 같지 않다"면서도 "코미디에도 결이 많긴 때문에 아직 내가 못한 것들도 많다. 예능에서도 또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이관원 PD는 "코로나19때문에 잠들어있는 서울 시티버스를 움직이는 공연장으로 개조했다"며 "서울의 풍경을 담아 눈호강을 시켜드리고, 음악과 이야기로 귀 호강도 시켜드리려고 한다"고 시청을 독려했다.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과 호흡을 맞췄던 이 PD는 "백 대표님과 나름대로 호흡이 잘 맞았는데 새로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서 새로운 전술로 임해야 된다는 생각이었다"며 "허전하기보다는 설레고 잘될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고 자신했다.

김구라는 '티키타카' 성적을 예상해달란 요청에 "요즘 시청률이 잘 안 나오지만 최소한 4% 정도는 해줘야 된다"며 "첫 방송 시청률이 잘 나오는 것보다 '재밌다'는 입소문을 타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관원 PD는 "녹화를 여러번 떠서 첫 회를 가장 재밌는 것들로 만들었다"며 "네 MC의 전설의 짤이 많은데 그 서막을 알리는 첫회가 될 것이다. '미우새' 끝나고 채널 돌리지 마시고 계속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티키타카'는 오는 4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