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최강창민./사진제공=Mnet
'킹덤' 최강창민./사진제공=Mnet


'킹덤 :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의 박찬욱 CP가 공정성 논란에 대해 밝혔다.

1일 오전 ‘킹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킹덤 : 레전더리 워’는 ‘킹’을 꿈꾸는 보이그룹 여섯 팀의 레전드 무대와 이들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를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 지난해 '퀸덤'의 보이그룹 버전으로, 앞서 '로드 투 킹덤'을 통해 '킹덤' 진출을 확정지은 더보이즈를 비롯해 비투비, 아이콘,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SF9가 왕좌를 두고 경합을 펼친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인기 아이돌들이 총출동한 '킹덤'은 방송 전부터 MC 유노윤호의 하차부터 공정성 논란, 출연진 학폭 의혹까지 각종 잡음에 휩싸였다.

공정성 논란은 모든 팀의 무대 제작비가 500만 원으로 공지됐음에도 일부 팀에만 고가의 무대 세트와 소품이 준비됐고, 수중 촬영까지 한 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불거졌다.

이에 제작진은 “제작비를 설정했지만, 범위와 가능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1차 경연 후 해당 부분에 대해 제작진도 문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날 박찬욱 CP는 "방송 전 이슈가 생긴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다만 1라운드 녹화 때 항의에 의한 중단은 없었고, 특정 팀을 밀어주는 특혜도 없었다. 세트에 대한 부분은 사전에 제작진과 상의하고 올린 부분이라 소속사나 가수들에게 피해가 없길 바란다. 2라운드에서는 부족했던 점들을 상의한 후 소속사 동의 하에 진행했다. 3라운드 부터는 동일한 조건으로 했다"고 해명했다.

'킹덤'은 1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