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사진=가족엔터테인먼트
김예령 /사진=가족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예령의 일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공개된 사진에서 김예령은 집에서 손주들에게 책을 읽어주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김예령은 56세라는 나이를 믿을 수 없게 하는 초동안미모를 자랑했다. 또한, 연기파 배우답게 실감 나는 연기로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며 두 손주들에 대한 사랑을 톡톡히 보여줬다.

현재 김예령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여 딸 김수현과 사위인 前 야구 국가대표 윤석민과 단란한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함께 출연 중인 패널들과 유쾌한 케미를 돋보이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김예령 /사진=DB
김예령 /사진=DB
29년 차 배우 김예령은 영화 ‘백치애인’을 통해 스크린으로 데뷔 하였으며, 이후 SBS ‘대왕의 꿈’, ‘상두야 학교가자’, MBC ‘해를 품은 달’, ‘슬플 때 사랑한다’, ‘JTBC ‘뷰티 인사이드’등 다양한 드라마에서 오랜 사랑을 받았으며, 2012년 KBS 연기대상 일일극 부문에서 여자 우수연기상을 거머쥐며 연기력까지 인정받은 대한민국 명품 여배우다.

배우 김예령은 TV CHOSUN ‘아내의 맛’의 출연하여 결점 없는 동안 미모와 딸 김수현, 사위 前 야구 국가대표 윤석민의 트리플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해 주며,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바쁜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