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매직유랑단’ 송가인과 TOP8이 넘사벽 예능감으로 흥겨운 흥 파티를 선사했다.
'트롯 매직유랑단' /사진=KBS2
'트롯 매직유랑단' /사진=KBS2



지난달 31일 밤 10시 40분 KBS2 ‘트롯 매직유랑단’이 첫 방송됐다.

이날 단장 송가인은 ‘가인이어라’로 오프닝 무대를 선보였고, 한층 더 물오른 비주얼과 여전한 가창력으로 시작부터 명품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 후 등장한 진해성과 재하, 오유진, 신승태, 김용빈, 상호&상민, 최향, 한강 그리고 신미래, 완이화는 ‘주문을 걸자(아싸라비아)’로 흥과 케미 다잡은 단체 무대를 선보이는가 하면, 달라진 근황과 인기에 대한 솔직 담백한 이야기도 전했다.

“무대를 통해 반장을 결정하겠다”는 송가인의 말에 따라 TOP8과 신미래, 완이화는 10인 10색 무대로 매력을 뽐낼 것을 예고했다. ‘스위트 버터’ 한강의 프러포즈 마술과 ‘잠자는 공주’ 무대를 시작으로 매력 대결이 그려졌고, ‘트로트 야생마’ 신승태는 ‘비나리’와 25년 경력의 장구 연주 실력을 자랑하며, 동시에 송가인과의 ‘장구 민요 콜라보’로 고품격 무대까지 선사했다.

점수를 매길 수 없을 정도의 고퀄리티 무대는 계속됐다. ‘트로피 싹쓸이’ 최향은 내레이션까지 담은 ‘잘 있거라 황진이’로, ‘음색 마녀’ 신미래는 귀 호강 음색을 강조한 ‘홍콩아가씨’로, 랩으로 반전을 안긴 ‘미얀마 아이유’ 완이화와 춤을 준비한 ‘트로트 프린세스’ 오유진의 무대도 이어졌다.

또한 ‘엄친아’ 재하의 엄마이자 임주리가 깜짝 등장해 멤버들의 꽃길을 응원했고, 아들의 ‘몇 미터 앞에 두고’ 무대를 감상하며 현실 모자 케미로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퍼포먼스 장인’ 상호&상민은 쌍둥이 면모를 제대로 뽐낸 무대를, ‘진해의 별’ 진해성은 ‘내게 애인이 생겼어요’로 설렘 지수를 높였고, ‘관리 프린스’ 김용빈은 ‘있을 때 잘해’로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했다.

한강이 반장으로 선정된 가운데, 보는 재미에 따라 부르는 즐거움까지 안긴 ‘트롯 매직유랑단’의 PART.1 음원은 1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