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굵기를 활용한 백종원의 꿀팁 정체는?
백종원, 양세형 미역 레시피 즉석 구매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매주 특산물을 이용한 색다른 레시피를 개발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SBS 예능 ‘맛남의 광장’이 울산 가자미와 부산 기장 미역을 활용한 역대급 레시피를 공개한다.

이날 백야식당에서는 가자미를 활용해 손쉽게 만들 수 있는 가자미조림이 등장한다. 먼저 농벤져스팀은 재료 손질을 시작한다. 김동준은 무의 굵기를 다르게 써는 백종원의 모습을 포착, 그 이유를 묻는다. 이에 백종원은 얇게 썬 무와 굵게 썬 무의 용도를 맞혀 보라며 역 질문한다.

이를 들은 멤버들과 한고은은 갑자기 정답 맞히기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하기도. 멤버들의 여러 시도 끝에 드디어 양세형이 정답을 맞히고, 백종원은 두껍게 썬 무는 가장 밑에 깔아두고 얇게 썬 무는 가자미 위에 올려 뚜껑처럼 사용하면 무에 양념이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다고 설명한다. 멤버들은 가자미조림에 무를 적극 활용한 백종원만의 팁을 듣고 감탄한다.

지난 설 특집에서 오랜만에 시민들을 만나 뜨거운 화제가 됐던 ‘다시 맛남의 광장’이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문을 연다. 농벤져스가 시민들을 위해 준비한 이번 메뉴는닌 ‘가자미 강정’. 시민들은 눈앞에서 노릇노릇하게 튀겨지는 가자미 강정 비주얼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한다.

반면 평소 생선을 좋아하지 않아 걱정을 드러내는 시민 몇몇이 포착됐다. 하지만 그도 잠시, 요리가 완성되고 백종원 표 가자미 강정을 맛본 시민들은 맛있다며 극찬을 쏟아내기 시작한다. 심지어 가자미를 좋아하지 않는다던 시민은 백종원 표 가자미 강정을 한 입 먹자마자 ”나 가자미 안 좋아했는데 가자미 좋아해야겠네“라며 특급 칭찬을 표했다고 해 레시피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음 날 아침 식사에서는 지난주 요리 대결에 패배한 양세형과 유병재가 미역을 활용한 라면 끓이기에 나선다. 주방에 들어선 양세형은 유병재에게 전날 밤 생각해낸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대해 말하고는 거침없이 생미역을 갈기 시작한다.

이를 옆에서 바라보던 유병재는 난생처음 보는 미역 라면의 충격적인 비주얼에 불안한 눈빛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양세형도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여 미역 라면의 실패를 예상케 한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역대급 반전이 일어난다. 아침 식사를 기다리던 백종원이 미역 라면의 냄새를 맡고 ”냄새는 되게 진하게 끓인 미역국 냄새나는데“라고 말하며 기대를 표한 것.

심지어는 곧바로 양세형에게 레시피를 구매해 현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프랜차이즈 계의 큰 손 백종원을 움직인 양세형의 초특급 미역 라면 레시피는 1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