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방가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방가네 영상 캡처


고은아가 '우결' 콘텐츠를 제대로 찍기도 전에 차였다고 밝혔다.

지난 31일 고은아, 미르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죄송하고 면목없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미르와 고은아는 그간 준비해왔던 대형 프로젝트 '우결' 콘텐츠가 갑작스레 종료됐다고 밝혔다. 미르는 "많은 관심을 주시고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다. 구독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끝으로"라면서 종영 인사를 했다. '은아는 연애 중?!' 콘텐츠가 종영됐다고 밝힌 것. 미르는 "우리가 '우결' 콘텐츠를 2회까지 했는데 원래 10회까지 준비돼있었다. 3회부터 대관도 하고 야외촬영도 하고 기가 막힌 콘텐츠가 준비돼 있었다. 그런데 막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상대남에게 어떻게 진행할 거고 여러 차례 회의를 했다. 제일 중요한 게 여자친구 여부였다"고 말했다. 미르는 "우리가 확실하게 조사했다고 생각했다"며 "고은아에게 어느 날 전화가 와서 더 이상 '우결'을 진행 못할 것 같다고 했다더라"고 전했다. 고은아는 "상대남이 '우결' 진행을 못할 것 같다더라. 여자친구가 있다고 하더라. 촬영 전날도 물어봤고 끝나고도 물어봤다. 원래 월요일에 다음 편 촬영을 하기로 돼 있었는데 그 날 전화 온 거다"고 했다.

고은아는 "여자친구가 없는 척, 모르는 척하고 찍을 순 없지 않나"며 "속상하고 괘씸하고 배신감이 컸다. 솔직히 더 이상 못 찍겠더라"고 말했다. 미르는 "고은아는 우느라 바빴고 나는 머리 쓰느라 바빴다"고 전했다. 고은아는 "나는 속상한 게 우리가 처음으로 기획한 콘텐츠인데 말아먹었다는 것 때문이다"며 털어놨다. 미르는 "구독자들께 너무 죄송했다"면서 "상대남에게 이건 구독자들에게 솔직하게 말해야할 것 같다고 연락했다"고 했다. 그러자 고은아는 "난 죽인다고 말했다"면서 웃었다.

미르는 "고은아가 상대남이 여자친구 있었다는 거에 충격 받았나 싶었다"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고은아는 "아니다. 왜 거짓말해서 일을 망치냐는 것 때문이었다"며 발끈했다. 미르는 "이제는 괜찮아졌다. 우리는 상처를 웃음으로 승화했다"면서 웃었다.

미르는 "사실 6년을 짝사랑했지 않나"고 하자 고은아는 "사귀지도 않았는데 차이지 않았나. 이 영상도 올라가면 사람들이 날 불쌍하게 생각할까봐"라고 하소연했다. 고은아는 "상대남과 연 끝었다. 나는 상대남에게도 대놓고 말했지만 연락하면 죽여버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