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인상, 툴툴거려"
예선 탈락 후 따라나가
원서 구해 '연락'
'수미산장' / 사진 = KBS 영상 캡처
'수미산장' / 사진 = KBS 영상 캡처


'수미산장' 김소연 대표가 한혜진과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했다.

1일 밤 방송된 KBS 2TV '수미산장'에는 에스팀 김소연 대표와 가수 겸 디자이너 임상아가 출연했다.

김소연 대표는 한혜진을 영입하게 된 배경에 "모델 대회에 나왔는데 본인 의사로 나온 것 같지 않았다. 수많은 참가자 중 툴툴대고 있더라"고 전했다.

이어 김소연 대표는 "예선에서 떨어졌는데 좋아하면서 나가더라. 그런데 외모가 100점이었다"라며 "나가는 한혜진을 따라갔다. 따라가다가 놓쳐버렸는데 모델대회 참가 원서를 구해서 연락했다"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