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와 케미 폭발
이승윤 "완전 god세대"
이무진, '과제곡' 라이브
'점심어택' / 사진 =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 제공
'점심어택' / 사진 =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 제공


'싱어게인' TOP3가 '점심어택'에 출연했다.

JTBC '싱어게인'에서 TOP3를 차지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31일 god의 데니안과 손호영이 진행하는 네이버 나우 '점심어택'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3의 사소한 일상을 궁금해하는 팬들을 위해 TMI 토크가 펼쳐졌다.

화장실에서 자주 부르는 애창곡을 묻는 질문에 이승윤은 god의 'Friday Night'을 개사해 불러 센스를 뽐냈다. 이어 이승윤은 자신을 '완전 god 세대'라고 소개해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정홍일은 "요즘 연습하고 있는 노래"라며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감미롭게 불렀으며 이무진은 에이핑크의 '덤더럼'을 즐겨 불렀다고 밝혀 의외의 선곡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첫 방송을 앞둔 '유명가수전'을 소개하던 이승윤은 "그래서 god님들은 언제 나오시냐"라며 능청스럽게 섭외를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명가수전'에 섭외하고 싶은 가수를 묻는 질문에 이무진은 "정말 어렵겠지만 서태지 선배님을 모시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에 손호영과 데니안은 공감하며 "저희도 활동하면서 딱 한 번 봤다"라고 답했다. 이승윤은 god와 함께 "'싱어게인'에서 심사위원 해주셨던 선배님들과 동료 가수로서 만나고 싶다. 이적, 선우정아, 크라잉넛도 뵙고 싶다"라고 답했으며 정홍일은 임재범을 꼽아 팬심을 밝혔다.

무대를 올라가기 전 버릇을 묻는 질문에 이승윤은 "노래를 부르기 직전에 물을 한 모금 마신다"라고 밝혔다. 정홍일은 "얘네들은 거리낌 없이 목을 푼다"라고 폭로하며 "저는 무대에 올라가기 전엔 목을 웬만하면 안쓰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데니안과 손호영이 "김태우는 노래를 계속 부른다"라고 말하자 이승윤과 정홍일 역시 "이무진도 그렇다. 샵에서도 부르고 차에서도 부른다"라고 폭로했다.

이날 '싱어게인' TOP3는 고품격 라이브로 팬들에게 귀호강을 선물했다. 이무진은 과제를 많이 내주는 교수님에 대한 원망을 담은 자작곡 '과제곡'을 선보였다. 실제로 이 곡을 과제로 제출했다는 이무진은 해당 학기에 A+를 받았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홍일은 지난해 발매한 '숨 쉴 수만 있다면'을 기타 연주와 함께 열창했다. 이에 데니안과 손호영은 "인생이 담긴 목소리다. 따라할 수가 없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승윤은 자신이 속한 밴드 알라리깡숑의 '굳이 진부하자면'을 선곡해 감미로운 보이스를 뽐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싱어게인'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승윤을 비롯해 정홍일, 이무진은 쇼플레이 엔터테인먼트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출연하는 '싱어게인' TOP10 서울 콘서트는 티켓 오픈 10분 만에 전회 전석이 모두 매진됐다.

한편,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출연하는 '유명가수전'은 오는 4월 2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