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찾아나섰다
"인연, 여기까지"
재회 불발? 눈물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조선희 작가는 20여 년 전에 헤어진 절친과 재회할 수 있을까.

31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친구를 찾아 나선 조선희 사진 작가가 폭풍 오열한다.

이날 의뢰인으로 출연한 조선희는 고등학교 2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를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은 졸업 후 조선희가 대학을 서울로 가게 되면서 멀리 떨어졌지만 서로 꾸준히 편지를 주고받았고 조선희가 처음 스튜디오를 차렸을 때도 가장 먼저 찾아올 정도로 절친했다고 한다.

하지만 조선희는 "20여 년 전쯤 누가 먼저랄 것없이 친구와 연락이 끊겼다"며 멀어지게 된 이유가 혹시 자신이 취중에 했던 독설 때문은 아닌지 자책하고 후회하는 모습을 엿보였다.

그런 가운데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추적 영상을 보던 조선희는 친구 남편과의 통화 내용을 통해 자신도 몰랐던 사실을 알고 "전혀 기억이 안 난다"며 크게 당황했다는데.

추억 여행의 마지막 장소에 도착한 조선희는 친구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과거 자신이 준 선물만 덩그러니 놓여진 것을 발견했고 이후 주저앉아 오열했다고. 과연 이 자리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인생에서 가장 소중했던 보물 같은 친구와 재회할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20여 년 전 헤어진 절친을 찾는 조선희 사진 작가의 사연은 31일 오후 8시 30분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