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상승 요인
조인성의 성장기
절친 알바생 출격
'어쩌다 사장'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어쩌다 사장'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어쩌다 사장'이 4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봄바람 같은 시청률 상승세를 타고 있다.

tvN '어쩌다 사장' 5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6.5%, 최고 7.9%를 돌파했다.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은 평균 5.9%, 최고 6.9%로 4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의 경우, 수도권 기준 평균 4.1%, 최고 5.3%, 전국 기준 평균 4.0%, 최고 4.9%로 자체 최고 기록인 동시에 4주 연속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의 자리에 올랐다. 이처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어쩌다 사장'의 인기 요인을 짚어봤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 살가운 차태현과 야무진 조인성의 성장기

'어쩌다 사장'의 두 초보 사장 차태현과 조인성은 어느새 프로 사장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마치 잘 짜인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처럼 호흡을 맞춰 열심히 손님을 맞이하고 슈퍼의 1부터 10까지 모든 부분을 책임진다. 특히 차태현은 손님들에게 살가운 스몰 토크를 건네고, 조인성은 야무진 손길로 바쁜 업무를 해결해 나간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바로 손님을 진심으로 생각한다는 것. 남은 시간 동안 '어쩌다 사장'에서 진정한 사장으로 거듭날 두 사람의 성장기에 시선이 집중되는 이유다.

▼ 따뜻하고 유쾌한 원천리 주민들

시골 슈퍼를 방문하는 단골 손님들은 '어쩌다 사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처음에는 도시에서 내려 온 두 사장이 낯선 듯 보였지만, 매일같이 슈퍼를 방문하는 주민들은 점점 두 사람과 가까워지고 자연스럽게 사는 얘기, 농담을 나누며 힐링을 선사한다. 때로는 익숙하게 가게를 돌아보며 필요한 물건을 찾아내고 계산을 돕는 등 두 사장의 서툰 면모까지 덮어주며 따뜻한 웃음을 자아내기도. 앞으로도 차태현, 조인성과 손님들의 사람 냄새 가득한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예고돼 귀추가 주목된다.

▼ 절친 아르바이트생들의 열일

'어쩌다 사장'에서는 두 사장이 직접 초대한 친구들이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금까지 박보영을 시작으로 윤경호, 김재화, 박경혜, 신승환, 박병은, 남주혁이 등장했고, 계속해서 여러 절친이 시골 슈퍼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는 상황. 아르바이트생들은 도착과 동시에 슈퍼 영업 전선에 뛰어들며 열일을 마다치 않는다. 뿐만 아니라 영업 후 이어지는 저녁 식사 시간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친한 친구들끼리 편안한 분위기에서 솔직한 고민과 속마음을 나누는 찐친 케미스트리가 재미와 뭉클함을 빚어내기 때문이다.

연출을 맡은 류호진 PD는 "더 많은 게스트들, 더 다양한 메뉴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또한 좋은 주민들과 쌓여가는 관계망이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라고 전해 관심을 드높인다.

한편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