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매직유랑단' 제작발표회
진해성 "송가인과 함께해 뿌듯"
"최고의 여가수가 되어 기뻐"
'트롯매직유랑단' 진해성/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진해성/ 사진=KBS2 제공


가수 진해성이 무명시절을 함께한 동료 송가인을 칭송했다. 31일 오전 열린 '트롯 매직유랑단'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단장 송가인을 비롯해 '트롯 전국체전' 입상자 진해성, 재하, 오유진이 참석했다.

'트롯 매직유랑단'은 '트롯 전국체전' 스핀 오프 프로그램으로 TOP8과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가수' 신미래가 출연해 의뢰인의 고민에 맞는 트로트 무대를 즉석에서 펼치고, 감상평과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매주 다양한 스타들과 함께 컬래버레이션도 예고돼 있다.

이날 진해성은 무명시절을 함께 보낸 송가인과 한 프로그램에서 재회한 소회를 털어놨다. 그는 송가인에 대해 "과거에 고생하는 걸 목격했는데 이렇게 대한민국 최고 여가수가 되어 만나서 기쁘다. 한 프로그램에서 만나 옛날 이야기를 나누니까 기분이 묘하다"며 "내가 중간에 포기했으면 이 자리에 없었으니까 노력한 만큼 댓가를 받는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다른 사람과 하는 것보다 송가인 단장님과 함께 해서 더 뿌듯하다"고 했다.

송가인은 "여기까지 오기까지 힘들었는데 진해성이 '트롯전국체전'에 나온다고 말을 안 했다. 첫 무대에서 춤을 추는 걸 보는데 너무 놀라 울컥했다. 이번에는 칼을 갈고 나온 것 같았다"며 "오늘날 빛을 같이 보고 활동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마음 한 켠에 못다 이룬 꿈을 꾼 것처럼 자랑스럽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에 진해성은 "송 단장님이 항상 잘 이끌어주고 후배들한테 대하는 게 똑같다. 사람이 안 변한다"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진해성은 프로그램의 관전포인트에 대해서도 "송가인 단장님이 계셔서 무게감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롯 매직유랑단'은 오늘(3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