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매직유랑단' 제작발표회
송가인 "한 마디로 '쇼 맛집'"
진해성 "때깔 좋은 고급 무대"
'트롯매직유랑단' 재하, 오유진, 송가인, 진해성/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재하, 오유진, 송가인, 진해성/ 사진=KBS2 제공


또 하나의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이 탄생한다. KBS2 '트롯 매직유랑단'은 가수 송가인을 필두로 '트롯 전국체전' 에이스들을 총출동시켜 트로트 열풍을 이어간다.

31일 오전 '트롯 매직유랑단'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에는 단장 송가인을 비롯해 '트롯 전국체전' 금은동을 수상한 진해성, 재하, 오유진이 참석했다.

'트롯 매직유랑단'은 '트롯 전국체전' 스핀 오프 프로그램으로 TOP8과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가수' 신미래가 출연해 의뢰인의 고민에 맞는 트로트 무대를 즉석에서 펼치고, 감상평과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매주 다양한 스타들과 함께 컬래버레이션도 예고돼 있다.

이날 단장 송가인은 프로그램에 대해 "한마디로 '쇼 맛집'이다. 에이스들이 모여서 창단하게 됐다. 개인 무대는 물론, 게스트들과 특별 무대까지 눈과 귀를 즐겁게 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 게스트에 대해선 "나이 상관 없이 다양하게 준비했다. 특급 게스트들만 모셨다"고 귀띔했다.
'트롯매직유랑단' 송가인/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송가인/ 사진=KBS2 제공
'트롯전국체전' 이후 시청자들을 다시 만나는 진해성은 "금메달을 걸어주셨으니까 다양하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고 했다. 재하도 "은메달이란 값진 결과를 얻었지만 아직 멀었다고 생각한다. 음악이나 예능적으로 연구하면서 바쁘게 뛰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유진은 "'날 보러와요' 활동을 하면서 학교를 열심히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트롯 매직유랑단'을 위해 준비한 점을 묻자 진해성은 "전국체전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느낌을 선보일 예정이다. 트로트가 대부분이지만 춤도 추고 개인기도 하고 친구들이 준비를 많이 했다.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재하는 "'트롯전국체전'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게 너무 많다. 진해성 형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지만 일상에서의 어벙한 모습도 보여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오유진은 "'트롯전국체전'에서는 끼를 많이 못 부렸다. 매직유랑단에서 조금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른 트로트 예능과의 차별점을 묻자 송가인은 "각자의 매력과 개인기를 발산할 수 있는 무대를 많이 꾸몄다. 토크하는 시간도 있어서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이를 듣던 진해성은 "송 단장님이 나오셔서 무게감이 있다"고 했다. 이에 손사레를 친 송가인은 "친구들 덕분에 프로그램이 빛이 나고 신선하다. 숨겨놓은 끼를 무한 방출해서 녹화를 할 때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재하는 "송 단장님이 저희의 끼를 조금 더 분출시켜주는 역할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정말 최고다"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각자 잘해서 따로 코치할 게 없었다. 너무 잘한다"고 칭찬했다.

최대 반전 매력의 주인공을 묻자 오유진은 "김용빈 삼촌이 조용하고 차분한데 예능에서 어떤 반전 모습을 보여주실지 너무 기대된다"고 답했다. 진해성은 신승태를 꼽으며 "여성성과 남성성 사이에서 왔다갔다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송가인은 "되게 기대감을 갖게 하는 친구들이다. 매번 기대를 하고 있다"며 "진해성, 신승태가 그동안 안 보여준 매력을 계속 보여줘서 깜짝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트롯매직유랑단' 진해성/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진해성/ 사진=KBS2 제공
진해성은 무명시절을 함께 보낸 송가인에 대해 "과거에 고생하는 걸 목격했는데 이렇게 대한민국 최고 여가수가 되어 만나서 기쁘다. 옛날 이야기 나누니까 기분이 묘하다"며 "내가 중간에 포기했으면 이 자리에 없었으니까 노력한 만큼 댓가를 받는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다른 사람과 하는 것보다 송가인 단장님과 함께 해서 더 뿌듯하다"고 했다. 또한 "송 단장님이 항상 잘 이끌어주고 후배들한테 대하는 게 똑같다. 사람이 안 변한다"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송가인은 "여기까지 오기까지 힘들었는데 진해성이 '트롯전국체전'에 나온다고 말을 안 했다. 첫 무대에서 춤을 추는 걸 보는데 너무 놀라 울컥했다. 이번에는 칼을 갈고 나온 것 같았다"며 "오늘날 빛을 같이 보고 활동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마음 한 켠에 못다 이룬 꿈을 이룬 것처럼 자랑스럽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장이라고 들었을 때 나도 아직 부족한데 과연 잘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됐고, 부담도 됐다"면서도 "친구들이 잘해줘서 걱정할 게 없었다. 알아서 잘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어깨가 무겁다. 선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되고 잘 해야되서 부담감이 컸지만 다같이 어우러져 하다 보니까 너나 할 것 없이 실력이 출중해 덩달아 잘해지는 느낌이다"며 "이대로만 하다보면 다함께 정상의 자리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트롯매직유랑단' 오유진/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오유진/ 사진=KBS2 제공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묻자 오유진은 "설운도 선생님이 오셨으면 좋겠다. 경상도 감독님이셨고, 노래 조언도 많이 듣고 싶어서 게스트로 나오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진해성은 나훈아를 꼽으며 "목소리로라도 초대를 하고 싶다"고 했다. 재하는 조용필을 언급했고, 송가인은 "한혜진 선배님이 나오셨으면 좋겠다. 후배들과 함께 하면 케미가 잘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예상 시청률을 묻자 진해성은 "14%는 나올 것 같다. 수요일이라도 '트롯전국체전'의 후광을 받아 입소문도 많이 탄 상태"라고 설명했다. 오유진은 "15%를 넘을 것 같다. 녹화를 해보니 너무 재밌다"고 했다.

이후 진해성은 시청률 공약으로 헤드스핀 3바퀴를, 재하는 임주리 분장을 약속했다. 오유진은 "내가 애교가 없는데 20%를 넘으면 애교송을 부르겠다"고 다짐했다.

송가인은 "시청률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시청률 정점도 찍었고 친구들도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얼마나 이 친구들의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가 관건이다. 시청률에 연연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트롯매직유랑단' 재하/ 사진=KBS2 제공
'트롯매직유랑단' 재하/ 사진=KBS2 제공
끝으로 송가인은 관전포인트에 대해 "이 친구들이 그동안 (노래로) 무대를 많이 보여줬는데 그 밖에 개인기 무대도 재밌는 게 정말 많다.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한 개인기를 집중해서 봐주시면 한 분 한 분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해성은 "송가인 단장님도 계시고 무게감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무대 품격, 고급화를 집중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무대의 때깔을 지켜봐달라"고 했다.

재하는 "진스타 형님의 새로운 매력이 나온다. 옆집에 사는 듬직한 형 같은 매력을 느낄 수 있다"며 "스페셜 게스트들도 기대해달라. 예상 못할 게스트들도 등장할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오유진은 "송가인 단장님 말처럼 개인기가 첫 방송의 주요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며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귀띔했다.

'트롯 매직유랑단'은 오늘(3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