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정X김찬우, 30년만 재회
'우리들의 천국'서 같이 호흡
"친동생처럼 데리고 다니며 물고 빨고 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배우 이의정이 김찬우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 6주년 특집에서는 이의정이 1년 만에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김찬우는 이의정을 보며 “30여년 만이다. 너무 그대로다”며 “의정이 처음 볼 때가 초등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의정은 “‘우리들의 천국’에서 찬우 오빠 동생이자 장동건 오빠 짝사랑하는 역할이었다”며 “너무 반가워서 눈물 난다”고 반가워했다.

이어 김찬우는 이의정의 뇌종영 투병 당시를 회상하며 “어느 날 투병 소식을 듣고 전화하기 힘들었다”면서 “뜬금없이 몇 십 년 만에 연락 못하겠더라, 자연스럽게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좋다”고 말했다.

‘우리들의 천국’ 때 김찬우의 인기를 묻자 이의정은 “최고였다, 여배우 언니들이 첫 번째로 장동건 오빠, 김찬우 오빠가 두번째”라며 “오빠는 언니들이 대시해도 모르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의정은 “어렸을 때는 찬우 오빠가 너무 좋았다, 진짜 이상형이다. 너무 멋있고 몸도 좋고 잘생겼다”면서 “(여배우)언니들이 날 질투했다. 오빠가 친동생처럼 나를 데리고 다니면서 물고 빨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