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9년차 러브스토리
"직원들과 연애조작단 결성"
첫 만남에 클럽行, 결정적 사건
'수미산장' 예고/ 사진=SKY 제공
'수미산장' 예고/ 사진=SKY 제공


소속사 에스팀 대표 김소연이 SKY·KBS 예능프로그램 ‘수미산장’에 출연해 9년째 만나고 있는 독일인 남자친구와의 연애사를 공개한다.

오는 4월 1일 방송될 ‘수미산장’에는 명곡 ‘뮤지컬’을 부른 1990년대 디바 겸 패션 CEO 임상아와 그의 소속사 대표 김소연이 새로운 손님으로 찾아온다. 김 대표는 최근 SNS에 9년 동안 연애 중인 독일인 남자친구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박명수는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만남을 주선했다면서?”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김 대표가 입을 열자 임상아는 “이 얘기 정말 재밌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업무상 미팅에서 독일인 남자친구를 김 대표의 ‘짝’으로 처음 점찍은 사람이 에스팀의 자회사 ‘에스팀엔터’ 대표였다. 김 대표는 “에스팀엔터 대표가 그 사람을 보자마자 ‘저 사람이 김소연 대표의 짝’이라고 확신했다”며 “업무가 끝난 뒤에 고맙다고 밥을 사기로 하고, 나한테는 ‘창가에서 식사를 할 테니 우연히 지나가는 척하다가 합류하라’고 귀띔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게 직원들과 ‘연애조작단’ 작전을 짠 끝에 현재의 남자친구와 대면했던 김 대표는 “일단 앉았는데, 보자마자 너무 잘 생겨서 ‘이 사람과 잘 안 되더라도 오늘 하루는 직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봐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분위기를 타고 클럽에 간 김 대표는 휴대폰에 충격적인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온 것을 발견했고, 이 문자가 독일인 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 대표의 러브스토리가 한창인 순간에 잠시 끊기자, 박명수는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그 뒤는 유료냐?”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수미산장’은 오는 4월 1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