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엄현경, 소극적 성격 고백
화재로 목숨 잃을 뻔 해
'비디오스타' 엄현경이 내성적인 성격을 고쳤다고 고백했다.
'비디오스타' 엄현경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엄현경 /사진=MBC에브리원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찐친 바이브 특집 ‘눈여겨 봐주세요~!’ 로 꾸며지는 가운데, 최윤영, 엄현경, 한보름, 이주우가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엄현경은 화재로 인해 목숨을 잃을 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과거 엄현경은 내성적인 성격 탓에 주목받는 것을 두려워했다고.

그러던 어느 날, 소란스러운 소리에 건물에 불이 났음을 알게 됐는데 창문 밖에서 사람들이 쳐다보고 있어 탈출하지 못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목받는 것이 싫어 누군가 구하러 올 때까지 침대에 누워 기다리는 편을 택했다고.

이를 들은 MC들이 걱정을 표하자 엄현경은 20대에 낯가림이 심했지만 30대 이후로는 없어졌다며 MC들을 안심시켰다는 후문이다.

또한 살벌한 악연 연기로 호평 받은 바 있던 엄현경은 고라니가 악역 연기에 도움을 주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평소 목소리가 작았지만 고라니 성대모사를 하면서 목이 트이기 시작했다는데.

이에 고라니 성대모사와 악역 대사를 합친, 엄현경만의 악역 고라니 샤우팅을 선보이기도 했다. 스튜디오를 꽉 채운 엄현경의 샤우팅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엄현경은 절친 이주우가 이별하자 이별 여행을 기획했다며 ‘찐친’스러운 면모를 뽐냈다. 이별한 이주우를 놀리기 위해 직접 현수막을 주문하기도 했다고.

엄현경은 다음 번 이별하는 사람에게 현수막을 재활용하려고 보관해 두었는데, 나머지 절친들이 차례대로 이별을 맞게 돼 현수막의 저주 같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엄현경의 솔직한 입담은 3월 30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