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랑카' 정철규,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 변신
'우즈베키스탄 국민 배우' 등극한 사연
블랑카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 정철규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블랑카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 정철규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뭡니까, 이게? 사장님 나빠요~"라는 유행어를 만들며 이름 대신 블랑카로 기억되는 개그맨 정철규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로 변신한 '개강사(개그맨+강사)' 근황을 밝힌다. 정철규는 개그맨 최초로 멘사 클럽에 가입한 비범한 브레인을 자랑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31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개그계 황금 기수로 불리는 유세윤, 안영미의 개그 동기 4명 장동민, 강유미, 황현희, 정철규(블랑카)와 함께하는 '전설의 19기' 특집으로 꾸며진다.

본명보다 블랑카로 유명한 정철규는 '폭소클럽의 '블랑카의 뭡니까 이게' 코너에서 외국인 근로자를 연기해 데뷔와 동시에 주목받았다. "뭡니까, 이게! 사장님 나빠요!"라고 외치던 그의 한 마디는 지금까지 많은 공감을 자아내며 사랑받고 있는 유행어다.

블랑카 캐릭터 덕분에 특채로 KBS 개그맨 19기 편입된 블랑카는 공채 출신인 '라디오스타' MC 유세윤, 안영미 그리고 '전설의 19기' 게스트 3인과 가까운 듯 멀었던 시절을 공개해 짠내를 유발한다. 블랑카는 자신처럼 특채로 '개그콘서트'에 합류했던 샘 해밍턴을 보고 울컥했던 이유를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정철규는 자신을 스타덤에 올려준 "블랑카 캐릭터 후 깊은 슬럼프를 겪었다"고 털어놓는다. 코너가 막을 내리고 소속사와의 문제까지 겹치면서 우울증이 찾아왔다는 것. 정철규는 "약을 먹고 잠든 후 눈을 떠보니 부산이더라"며 아찔했던 과거를 회상한다.

개그맨 동료들의 도움으로 우울증을 극복했다는 정철규는 뜻밖의 스토리와 근황을 공개한다. 개그맨이자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로 이른바 '개강사(개그맨+강사)'로 열일 중이라는 것. 그는 "시험을 쳐서 강사 자격을 얻었다. 다문화 분야서 내가 1등 강사"라고 자랑한다.

정철규는 "IQ가 172가 나왔다"며 강사가 되면서 이미지 변신을 위해 멘사 클럽 가입에 도전해 가입에 성공한 비화도 밝힌다.

정철규는 우즈베키스탄의 드라마에 출연해 시청률 39%를 견인, '국민 배우'에 등극한 반전 비화도 들려준다. 정철규는 우즈베키스탄에서 블랑카도 정철규도 아닌 또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로 변신한 '개강사' 정철규의 이야기는 오는 3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