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진, 허재에 고마움 표현
"선수시절 커버 많이 해줘"
"가장 존경하는 농구인=서장훈"
'대한외국인' 하승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하승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농구계 선배들과 얽힌 일화를 털어놓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레전드 농구 스타’ 특집으로 농구 대통령 허재, 코트 위의 황태자 우지원, 최장신 괴물 센터 하승진 그리고 일일 부팀장 이유빈 스포츠 아나운서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국내 최장신 센터로서 남다른 신체를 자랑하는 하승진은 2004년 한국인 최초 NBA(미국 프로농구) 입단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국내로 돌아온 그는 허재의 KCC 감독 시절, 동고동락하며 팀을 황금기로 이끌었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용만이 ”처음에는 허재와 감독과 선수로 만났는데 어땠냐“고 묻자, 하승진은 ”처음엔 되게 무서운 분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누구보다 마음이 따뜻한 분이시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과거 선수 시절에 팀에서 돌발 행동을 많이 했다. 그때마다 허재 감독님이 커버를 많이 해주셨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허재는 ”하승진은 분을 삭이지 못하고 내색도 했지만, 다음 날에는 선배들한테 사과했다. 잘못을 하면 바로 인지하고 사과를 한 선수였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용만이 “그럼 가장 존경하는 농구인이 누구냐”고 돌발질문을 던지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서장훈이다”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3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