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신랑' 김정훈 "사망설 사실 아냐"
"미얀마 거주 중인 아내, 이상가족 됐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배우 김정훈이 사망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고교얄개’(1976) 김정훈, 이승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김정훈이 박철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이 담겼다. 김정훈은 “저는 영화 ‘미워도 다시 한 번’, ‘꼬마신랑’ 찍은 김정훈이라고 합니다”라고 소개했고, 박철은 "영화계의 산증인"이라며 "당시 '성형수술로 만들었나', '공장에서 만들었나'라고 했을 정도로 외모가 훌륭했다"고 전했다.

4살에 데뷔한 김정훈은 “영화사 제작부장으로 있던 사촌형 덕분에 한 작품 찍어 본 게 배우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철은 김정훈의 사망설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정훈은 “그런 소문이 있었다. 1981년도 대만에 나가 8~9년 있었고, 결혼하고 미얀마로 갔다. '행방불명이다', '죽었을 수도 있다', '집에 사업이 망해서 도망갔다' 등 별의별 소문이 났다. 다 사실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다시 언제쯤 영화를 찍을 수 있냐”는 박철의 질문에 김정훈은 “은퇴 이야기는 한 적이 없다. 기회가 닿으면 언제든지 방송도 좋고 영화도 좋다”고 답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이어 김정훈은 인터뷰를 통해“제일 힘들었을 때가 연예계 떠났다가 한국에 돌아와서 다시 뭔가 하려고 했을 때 뭐부터 해야 할지 전혀 모르겠더라. 많이 바뀌어서. 어렸을 때는 나갔다 와도 얼마든지 할 수 있어 자만이라고 할까 그런 게 있었다. 와서 현실과 딱 마주하니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정훈은 “두 번째 힘들었을 때는 사업하다가 실패했을 때”라며 “스트레스로 심근경색이 왔다. 목숨이 왔다 갔다 했다. 그 때 애들이 어렸다. 병원에 누워 있는데 애들 생각이 나면서 죽으면 안 되는데 생각이 들더라. 그런 인생의 과정을 겪어 왔기 때문에 밑거름이 될 수도 있는 거고. 새로 시작이다. 잘 되겠죠”라고 말했다.

현재 김정훈은 코로나와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온 가족이 이산가족이 된 상황에 사업도 일시 정지된 상태라고. 그는 “막내는 홍콩에 있고 큰애는 캐나다에 있고 집사람은 미얀마에 있고 난 한국에 있고. 완전히 이산가족이 됐다. 코로나하고 군사 사건 때문에 골치 아프게 됐다”고 밝혔다.

촬영 당시 아내와 연락 안 된지 3일이 됐다는 김정훈은 “지금 계속 사람들이 죽어 나가고 하니까 집안에만 박혀 있나 보다. 일도 집에서만 하고”라며 “상황이 이런데 어떻게 하냐. 달려갈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들어올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무소식이 희소식이다 믿고 참고 견뎌야죠”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훈은 아내에게 “태영 엄마 내가 혼자 나와 있는 게 자네에게 미안하네. 미안하고. 결혼하고 태영이 현지 건강하게 잘 키워줘서 너무 고맙고. 잘할게. 사랑합니다”라고 영상 메시지를 보내며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