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못낳아 아쉬워"
돌아온 싱글 특집
800만원 청혼반지?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치과의사 이수진이 과거 연하 남자친구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돌아온 싱글 특집으로 지연수, 김상혁, 유깻잎, 이수진이 출연했다.

이수진은 "이제 폐경이 됐다. 아이를 더 낳지 못한 것이 아쉽다. 우리 딸이, 엄마가 폐경됐을 때 정말 좋아했다. 어디서 동생 낳아서 들어올까봐 불안했었나보다. 나는 아쉽다. 나 닮은 애를 낳았으면 사고 많이 쳤을 것 같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이수진은 27세 연하의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고백이 화제가 됐다. 그는 "라이브 방송에서 29세 연하라고 했는데 산수를 잘 못 한거였다. 27세 연하였다"라고 정정했다.

그는 "800만원 상당의 반지를 사주면서 청혼을 했는데, 곧바로 그의 어머니에게 전화가 걸려오더라. 엄마 카드로 산 거였다"라며 "얼마 전에 연하남에게 전화가 왔는데 '일단 갖고 있어. 돈 벌고 자리잡으면 데리러 갈게'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