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권 넘긴 이유?
2주에 한 번 만나
영상편지 '눈물'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유깻잎이 딸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29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돌아온 싱글 특집으로 지연수, 김상혁, 유깻잎, 이수진이 출연했다.

유깻잎은 딸 솔잎이의 양육권을 남편인 최고기에게 준 이유에 대해 "아이를 키우면서 꼭 필요한 요소가 경제력인데, 경제권이 오빠한테 있었다. 훨씬 안정적이기도 해서 원만하게 합의를 봤다"라며 "아쉬운 점은 옷을 잘 못 입히고 헤어스타일도 좀 그렇다. 옷을 사주면 그 옷 입혀서 영상 통화도 하고 사진도 찍어준다"라고 전했다.

또 이혼사실을 알고 있냐는 질문에 "아빠는 솔잎이, 엄마는 외할머니랑 사는 것으로만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MC들은 "남편이 자주 보러 오라고 한다고?"라고 물었고, 유깻잎은 "솔잎이를 자주 보고 싶어서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했다. 일주일에 한 번씩 그런다. 더 자주 가면 솔잎이에게도 좋을 것 같아서 2주에 한 번씩 가기로 합의를 봤다"라고 밝혔다.

유깻잎은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 내가 널 버린 게 아니라 항상 네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엄마가 될게. 엄마는 항상 널 사랑해. 영원히 네 편일 거야"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