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출연 소감?
"비판 글들 많이 받아"
같이 일하는 것 질려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유깻잎이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소감을 밝혔다.

29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돌아온 싱글 특집으로 지연수, 김상혁, 유깻잎, 이수진이 출연했다.

유깻잎은 전 남편인 유튜버 최고기와 함께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첫 방송 때부터 후회를 많이 했다. 비판의 글들이 워낙 많이 나와서"라며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오해들을 푸셔서 좋은 글들도 많이 봤다"라고 전했다.

남창희는 "방송 섭외를 받고, 함께 출연하는 사람이 최고기만 아니면 된다고 했다고?"라고 물었다.

유깻잎은 "유튜브를 하면서 늘 붙어있었다. 이제는 정말 혼자 일하고 싶다. 같이 일하는게 질린다"라고 입담을 방출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