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싱글 특집
"전혀 안 무서워"
연예계 선배 형 누구?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김상혁이 강호동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돌아온 싱글 특집으로 지연수, 김상혁, 유깻잎, 이수진이 출연했다.

남창희는 김상혁에게 "강호동이 전혀 안 무섭다고?"라고 물었다.

김상혁은 "막 해달라고 해서 막 했는데, 이후에 현실 자각을 하게 돼서 무섭더라. 호랑이 입에 들어갔구나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카메라가 꺼지면 깍듯했고 켜지면 장난스럽게 했다. 그런데 같은 연예계 선배 형이 그걸 모르고 카메라 끊어가는 중간에 형에게 짓궂은 장난을 친 적이 있었다. 크게 제압 당하는 걸 봤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